피해자 보호 중점 둔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안내서’ 발간
피해자 보호 중점 둔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안내서’ 발간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2.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법원·검찰·응급의료기관 종사자의 가정폭력 피해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피해자 지원 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 안내서’를 제작·발간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최근 대검찰청 조사에 따르면 가정폭력 사건 기소율은 지난 2012년 14.8%에서 2016년 8.5%로 감소 추세이며, 신고 된 가정폭력사건 대부분은 불기소처분이나 상담위탁 등 보호처분으로 종결되고 있다. 과거에 비해 가정폭력 신고·검거 건수는 증가했지만 지난해 발생한 가정폭력 재범률도 3.8%에 이른다.

여가부는 가정폭력 사건 발생 시 가해자 처벌 뿐 가정폭력의 특수성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피해자 보호에 중점을 둔 지원이 중요하다는 데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며 안내서 발간 취지를 전했다.

안내서는 가정폭력 사건을 다루는 형사사법기관인 법원과 검찰, 그리고 피해자를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응급의료기관별 총 3종으로 발간된다.

먼저 법원 대상 안내서에서는 가정폭력 사건에 대한 판례를 소개하고, 가정폭력 근절을 위한 사건의 조기개입, 가해자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 등 사법권 개입의 원칙을 강조한다. 또한 피해자 지원을 위한 형사법적 개입 시, 필요한 최우선 조치는 피해자의 안전과 보호임을 강조한다.

검찰 대상 안내서에서는 수사기록·판례에서 인명피해가 있던 사건을 분석해 결정전 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결정전조사를 통해 당해 사건만 판단하는 게 아닌 과거의 가정폭력에 대한 평가와 행위자에 대한 정확한 평가가 가능하며, 가정폭력 조기개입의 중요한 기회로 활용 가능하다. 또한 국내 가정폭력의 특징을 분석한 한국판 재범 위험성 평가문항을 수록해 사건 수사 담당자들이 가정폭력사건 수사에 반영할 수 있도록 제시했다.

응급의료기관 대상 안내서에서는 가정폭력 피해자를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응급실과 진료실에서 신고의무자인 의료인이 피해자의 유형별로 어떻게 가장 신속하고 올바르게 지원할 수 있는 지 관련 제도를 소개했다. 

특히 피해사실 입증의 중요한 자료인 의료기록과 진단서 작성 시 피해자의 관점을 반영한 기록 방법을 제시하고, 가정폭력 피해자에게서 나타나는 이상행동도 담아 의료인들의 적극적으로 피해사례를 신고하고 외부자원 연결을 유도하도록 했다.

안내서는 소책자 형태로 제작돼 전국 법원·검찰에 배포되며, 응급의료센터와 산부인과 전문병원 등 의료기관 600여 곳에는 실무 활용도 및 파급효과를 높이기 위해 온라인(PDF파일 형태)으로 배포된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변혜정 원장은 “이번 안내서는 가정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전문분야 종사자들에게 피해자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방법과 실천사항을 담고 있다.”며 “법원‧검찰‧의료계의 관심과 적극적인 활용을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