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필요한 복지정책이 궁금할 땐 ‘129’로 전화하세요”
“나에게 필요한 복지정책이 궁금할 땐 ‘129’로 전화하세요”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2.2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복지지원, 자살예방 등 위기상황에 처하거나, 위기에 처한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에서 운영하는 ‘129’에 전화하면 언제든지 전문상담사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희망의 전화 129’는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129만 누르면, 국민 보건과 복지에 관련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번호다.

사회복지, 인구아동, 보건의료, 노인‧장애인 등 복지부 관련 일반 정책 상담은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 노인·아동학대, 복지사각지대 발굴 신고, 자살예방 등 위기대응 상담은 365일 24시간 가능하다.

필요한 경우, 시·군·구 등 지역사회와 연계해 민원인이 보다 신속하게 상황에 맞는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전화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129에 상담 받을 수 있다. 129 모바일 앱을 통한 채팅상담, 청각·언어 장애인을 위한 보건복지콜센터·복지로 홈페이지(www.bokjiro.go.kr)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수화영상상담 등 다양한 경로로 궁금한 사항을 문의하고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예약상담은 민원인이 ARS나 보건복지콜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상담사가 직접 전화해 상담해주는 제도로 보다 편리하게 129를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상담서비스 품질 강화를 위한 129의 꾸준한 노력으로 상담  건수가 증가하고 이용 고객 만족도는 향상되고 있다.

국민 100명 중 1명은 1년에 최소 1회 이상 129의 상담을 받고, 만족도는 지난해 87.4점에서 올해 87.8점으로 상승했다.

복지부 박석하 보건복지콜센터장은 “개통 12주년이 되는 129가 국민 생활 속 꼭 필요한 번호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생활이 힘겨울 때, 나에게 필요한 복지정책이 궁금할 때, 129를 통해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도록 국민 한 분 한 분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