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2월 ‘이동노동자 쉼터’ 상무지구 개소
광주광역시, 2월 ‘이동노동자 쉼터’ 상무지구 개소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8.01.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광주광역시
▲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가 이동노동가 쉴 수 있는 ‘이동노동자 쉼터’를 다음 달 초 상무지구에 개소한다.

광주광역시는 정보통신기술발달,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산업수요에 따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 기사 등 이동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자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기사가 밀집한 상무지구 차스타워 8층에 조성되며, 운영시간은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월~토요일)다.

쉼터에는 휴대전화 충전기, 이동노동자의 근골격계 예방을 위한 안마의자, 발마사지기, 교육·회의실, 휴식공간, 상담실, 탕비실 등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아울러 광주광역시는 상시인력 2명을 1일 2교대로 배치해 쉼터 이용자를 지원하고, 주간시간에는 노동·법률상담 및 근로자건강센터 등과 협조해 건강, 금융상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노동센터로 활용한다.

광주광역시는 “이동노동자는 노동자가 아닌 특수고용형태근로자로 분류돼 각종 노동법적 보호에서 배제돼 있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노동자의 노동권익신장 및 복지증진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