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서 즐기는 우리 문화와 역사
올림픽서 즐기는 우리 문화와 역사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8.02.2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발왕산 해발 900m에 웅장한 한옥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고종황제가 자주독립의 염원을 담아 하늘에 제사를 지냈던 원구단의 문이 가장 먼저 방문객들을 반깁니다

돌화살촉은 아직도 뾰족하게 날이 서있고 청동그릇은 신비한 기운을 뿜어냅니다

왕이 입었던 곤룡포와 조선23대 왕 순조의 넷째 딸 덕원공주의 활옷도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도자기와 전통 의복등 2천7백여가지의 소장품에는 역사의 숨결과 전통의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인터뷰

윤서영 / 전라남도 강진군

처음 보는 농기구와 장신구가 많아서 신기했고요 부채에 한국 전통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게 가장 인상 깊었어요

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우리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는 것이 역사관의 특징 올림픽을 즐기러온 방문객들에게는 문화와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기회입니다

인터뷰

박인수 실장 / 고려궁 한국역사관

외국 분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역사의 품격을 전하는 문화올림픽의 귀중한 특별한 장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올림픽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쓴 평창에서 지난 역사를 품고 있는 역사관이 더욱 새로운 의미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뉴스제공:OBS경인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