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거리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종료...자립지원 체제로 돌입
서울시, 거리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종료...자립지원 체제로 돌입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3.1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을지로1가에서 거리 노숙인을 대상으로 거리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26일부터 추진한 겨울철 거리 노숙인 특별보호대책을 15일부로 종료하고 노숙인 자립지원 체제로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이어 한파특보가 발령되는 상황에서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해 응급 잠자리 운영과 거리순찰, 상담 등 보호대책을 추진해온 결과 하루 평균 786명의 노숙인이 응급대피소, 응급쪽방 등 응급잠자리를 이용했다.

연휴기간을 포함해 매일 35개조 89명의 거리상담반이 활동했으며, 한파특보 발령기간에는 시 자활지원과 전 직원을 포함한 50개조 112명의 상담반을 가동해 노숙인시설 안내 등 ▴현장상담 17,252건 ▴응급환자 119신고 44건 ▴응급잠자리 이송 보호 13,515건 ▴시설입소 94건 ▴병원입원 25건 ▴침낭지급 739건 등 총 31,669건을 응급조치해 거리 노숙인을 겨울철 한파로부터 보호했다고 밝혔다.

또 시설입소가 여의치 않는 노숙인들에게는 침낭, 매트, 겨울옷, 핫팩 등 총 49,863개의 구호물품을 지급했으며, 고령자나 간경화증 등 중증질환을 가진 노숙인 80명을 별도로 분류해 집중관리하고, 본격적인 한파가 오기 전인 11월 중 임시주거지원과 귀가조치 등을 통해 9명을 사전 지원했다.

서울시는 노숙인 쪽방주민 특별보호대책이 종료됐으나, 자립지원을 위해 나선다.

우선 노숙인과 쪽방주민의 자립을 위해 예산 91억 원을 확보해 2,700개의 맞춤형 공공·민간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노숙인과 쪽방주민의 자립을 위해 공공 임대주택 105호를 확보해 지원할 예정이며, 거리노숙인 임시주거지원을 지속 추진해 나간다.

지난 2016년 11월부터 시범사업으로 추진 중인 알코올중독 남성 노숙인과 정신질환 여성 노숙인 보호 및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지원주택을 제도화하고 확대 추진한다. 지원주택 시범사업은 원룸형 공공임대주택을 활용해 알코올중독 남성노숙인 지원주택 20호, 정신질환 여성 노숙인 지원주택 18호로 2016년 11월부터 추진 중에 있으며, 올해에는 시범사업을 확대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시 김인철 복지본부장은 “지난 겨울철 여러 시민과 기업, 민간단체의 응원과 후원에 힘입어 노숙인·쪽방주민 보호대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들이 실질적으로 자립해 지역사회에 복귀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