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세상' 위해...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개막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세상' 위해...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개막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8.04.1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개막작 '‘어른이 되면' 시작으로 3일간 여정 시작

제16회 서울장애인인권 영화제’가 오는 25일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에서 개막한다.

올해 영화제는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세상(Leave No One Behind)’를 주제로 사전 공모에서 선정된 10편과 국내외 초청작 10여 편 등을 상영한다.

25일 개막작은 장혜영 감독의 ‘어른이 되면’으로 선정됐다.  
장혜영 감독이 직접 연출과 출연한 이 작품은 자신의 동생이 13세 때 장애인거주시설에 보내졌다, 서른살이 돼 다시 사회로 나와 함께 생활하는 과정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차별과 인식의 벽을 보여준다.

27일 폐막작에는 장호경 감독의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농성 1842일차 그리고’로 선정됐다. 이 작품은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제, 장애인수용시설 폐지를 요구하며 광화문 지하차도에서 1,842일간 진행됐던 장애인들의 농성에 대해 다룬 다큐멘터리다. 이후 이어지는 제도 폐지를 위한 과제로 사회적 공존을 바라는 그들의 간절한 바람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영화제 모든 상영작은 무료며, 한글 자막이 포함돼 있다.
​개폐막식과 함께 상영하는 모든 작품에는 화면 해설을 지원하며, 영화제 상영기간 내내 수어와 문자 통역을 현장 지원해 장애인들의 영화 관람을 도울 예정이다.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문경란 공동조직위원장은 “서울 장애인 인권 영화제는 장애인들이 미디어의 대상이 아닌 미디어 주체로 참여하는 영화제.”라며 “이번에 소개된 작품 하나하나에서 장애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차별의 사회적 구조에서의 마지못해 주어지는 배려나 혜택이 아니라, 장애인이 사회의 구성원으로 차별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사회 구성원들의 시각과 인식임을 공감하게 되는 되길 바란다.”고 영화제 기획 의도를 밝혔다.

한편 27일 폐막식 이후에는 최근 장애인운동 단체들이 사회와 소통하기 위한 새로운 구심지역이 대학로임을 알리고 그들의 공간 안정화 기금 마련을 위한 ‘대학로 파티’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평일에 영화제를 보지 못한 많은 분들을 위해서 28일 영화제 사무국이 있는 마로니에공원 근처 유리빌딩 5층에서 별도의 번외 상영회도 함께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