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등급 폐지 대비 위해 사회복지시설 서비스 개선돼야
장애등급 폐지 대비 위해 사회복지시설 서비스 개선돼야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4.1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 ‘양천구 장애정책의 현황과 전망’ 장애정책토론회 개최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은 사람사랑양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공동으로 ‘양천구 장애정책의 현황과 전망’ 장애정책토론회를 지난 17일 개최했다.

장애인당사자와 가족, 사회복지시설관계자 등 총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성공회대학교 김용득 교수는 “장애등급 제도의 단계적 폐지에 따른 17,000여명의 양천구 장애인의 지역, 연령, 장애유형별 세부 매트릭스를 만들고, 이들에 대한 장애인복지관 등의 사회복지시설 서비스가 어떻게 접근되고 있는지를 쉽게 알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이동석 정책위원장은 “장애인의 욕구가 가장 큰 소득보장을 위해 지자체에서 할 수 있는 정책개발이 필요한데 장애인연금·기존 의료비 지원에 대한 추가지원, 장애인의 근로자성 보장을 위한 정책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윤삼호 장애인정책모니터링센터소장은 “장애관련예산과 자치법규 제정과정서 장애인당사자 등의 의견수렴과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성인지예산 개념을 넘어선 소수자인지예산으로서 장애인지예산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 김경환 관장은 “이번 토론회는 2017년 우리복지관에서 실시한 ‘양천구장애인실태조사’를 통해 얻어진 실증적 자료를 근간으로 장애계 및 범사회복지계의 전문가의 견해와 주장을 통해 양천구 특성에 맞는 복지서비스 정책을 제시하기 위하여 개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