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8년도 일하는 청년통장’ 5,000명 최종 선정
경기도 ‘2018년도 일하는 청년통장’ 5,000명 최종 선정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8.04.3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30일 ‘2018년도 일하는 청년통장’ 지원대상자 5,000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은 다음달 28일~6월 8일까지 온라인 약정을 체결하고, 협력은행에서 통장개설 및 적립을 진행해야 한다.

도는 자산형성 지원 외에도 건강한 금융생활을 돕는 온라인 금융교육과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년을 위한 재무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실직·질병 등 개인이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할 방침이다.

경기도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은 “선정자 전원의 근로형태, 생활수준 등을 분석해 청년들의 서비스 욕구 등을 파악하고 3년 간 통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자리 연계 등의 사후관리를 지원할 방침.”이라며 “향후 더욱 많은 청년들이 사업의 혜택을 입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하는 청년통장’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자산을 마련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으로 지난 3월 26일~4월 6일까지 3만7,930명이 지원해 7.6: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참여자가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고 3년 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도 지원금, 이자 등을 합쳐 3년 뒤 1,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경기복지재단(031-267-9360), 경기도 콜센터(031-120)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