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아동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아동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을 위해 전국 국·공립 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오는 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진행하는 이날 업무협약식은 한국복지대학교와 강원도립대학교, 경남도립거창대학, 경남도립남해대학, 경북도립대학교, 전남도립대학교, 충남도립대학교, 충북도립대학등 8개 대학이 참여한다.

고등학교 졸업 후 사회에 홀로서기를 준비해야 하는 아동복지시설 등 아동들은 올해부터 장학금 지원 및 기숙사 우선배정, 졸업 후 취업 우선 지원 등 자립에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지원대상은 부모의 실질적인 보호를 받지 못하고 아동양육시설이나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으로 보호받는 아동들이다. 협약에 참가하는 대학들은 근로·가계 장학금 지원, 기숙사 제공, 입학부터 대학생활, 취업 및 사후관리까지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거주하는 아동은 2만8,00명이며, 이중 지원대상이 되는 대학 입학 연령 아동은 매년 2,700여 명 정도다. 이들 중 2016년 기준 일반 아동은 70.7%가 대학에 진학하고 있는 반면 아동양육시설 등에서 거주하는 아동은 26.7%로 진학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대학에 진학하더라도 학비 마련 등을 위한 아르바이트 등으로 학업에 집중하기 힘들어 취업이나 자립 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를 겪고 있어 이번 협약이 아동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보호대상 아동들에 대한 우리 사회의 따뜻한 관심과 상호 협력에 대한 공감대가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타 민·관 협력 사업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