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 장애계 8대 요구 공약 발표
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 장애계 8대 요구 공약 발표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05.0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에 요구 공약 전달 뒤 실천 협약 제안 계획
▲ 오는 6월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해 장애계가 8대 요구를 발표하며 공약화와 협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오는 6월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해 장애계가 8대 요구를 발표하며 공약화와 협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전할 장애계 8대 요구 공약을 발표했다.

오는 6월13일 실시하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해 11개의 지역별로 지방선거장애인연대를 구성했다. 이들은 ▲장애인현안 공론화 ▲당사자의 직접정치 참여 실현 ▲문제 해결 및 정책 내실화 등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모든 장애유형을 아우르고, 서울시에 거주하는 당사자의 이익을 위한 공약을 우선하는 원칙으로 이동권, 일자리, 재활 및 생활 체육 등 논의를 통해 공약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주까지 남북정상회담, ‘드루킹 사건’ 등 여파를 살펴보면 정책공약 제시보다 유권자의 표에만 관심이 있다. 국회에 의석을 가진 원내 정당이 7개나 되지만 어느 정당도 장애계를 위한 제대로 된 공약 하나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거는 정책과 공약을 통해 후보자와 정당을 판단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장애계는 이들을 검증할 수 있는 공약 의제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3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당의 서울시장 후보에 장애인을 위한 공약을 이행하는 협약을 제안하며 장애계 8대 요구 공약을 발표했다.

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가 발표한 장애계 8대 요구 공약은 △이동권 확대 △일자리 창출 및 고용 확대 △고령 장애인 위한 맞춤형 지원 대책 마련 △장애인 재활 및 생활체육 활성화 △신장장애인 의료지원 강화 △농아인 통합지원 강화 △중증장애인 전환재활시스템 구축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개선 등이다.

▲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울척수장애인협회 김의종 회장(왼쪽)과 서울시각장애인연합회 박찬우 감사(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
▲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울척수장애인협회 김의종 회장(왼쪽)과 서울시각장애인연합회 박찬우 감사(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서울특별시척수장애인협회 김의종 회장은 “우리는 오는 6월 실시하는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각 지역의 정책을 결정하고 수행하는 주요 인사를 직접 선출하는 선거를 치르게 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우리는 8대 공약 발표 뒤 각 정당의 시장 후보들에 실천을 약속하는 협약을 제안할 예정이며, 각 정당 후보들이 선거활동에서 발표하는 각종 공약 가운데 장애인복지 관련 공약 이행의지를 꾸준히 관리·감독 할 것.”이라며 “잔여적이고 소극적인 장애인복지 정책을 폐지하고, 선도적이고 적극적인 복지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각장애인연합회 박찬우 감사또한 “6·13 지방선거가 41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촛불 민심으로 이룩한 문재인 정권을 시작으로 유권자의 관심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로 향하고 있다.”며 “촛불시위로 정치에 대한 관심사는 최고조에 이르렀지만 정당에서 장애인 유권자는 누구도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 감사은 “역사적으로 무능한 지도자는 국민과 국가에 큰 시련을 줬다. 우리가 지역의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를 관심 밖으로 밀어내서는 안 되는 이유.”라며 “서울시 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살고싶은 서울을 만들고 지방선거에서 투표권의 권리를 가진 주인으로 대의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서울시장 후보에게 장애인유권자에게도 미래를 보여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 뒤 8대 요구의 공약화를 위해 각 정당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