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온 김동식 씨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17살에 헌혈을 시작한 김 씨는 교사로서 학생과 다른 교사들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알리고, 가장으로서 가족과 함께 정기적인 헌혈에 참여하는 등 생명 나눔 문화 확산에 모범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배우자인 최순희 씨 또한 현재까지 104회 헌혈에 참여했으며 헌혈뿐 아니라 장기, 골수, 시신 기증 등록 등 생명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동식 씨는 “헌혈은 가장 손쉬운 생명 나눔의 방법 중 하나이다. 교직에 있는 사람으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 많은 사람들과 함께 헌혈에 참여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헌혈을 위해 건강관리를 열심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김동식씨 외에도 416회 헌혈한 김경철 씨, 318회 헌혈한 이상성 씨 등 헌혈자 21명과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씨 등 개인 28명 및 용문고등학교 등 10개 기관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중요성과 헌혈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2004년 헌혈 관련 4개 국제기구(세계보건기구 WHO, 국제적십자사연맹 IFRC, 국제헌혈자조직연맹 IFBDO, 국제수혈학회 ISBT)가 공동으로 제정한 기념일로 매해 6월 14일이다.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는 ‘생명을 살리는 나눔, 헌혈로 하나되는 대한민국(Be there for someone else. Give blood. Share life.)’을 주제로 14일 오후 2시 KBS 아트홀(서울 영등포구)에서 열린다(대한적십자사 주관).

이날 행사에는 헌혈 유공자들, 헌혈봉사회, Rh(-) 헌혈봉사회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