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여성문화공동체 김미연 대표(여, 52)가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됐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 선거는 9명의 위원을 선출하는 데 22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김 대표는 유엔장애인권리협약 177개 당사국 중 총 99개국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당선된 김 대표의 임기는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다.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는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돼있으며, 모든 당사국이 제출하는 장애인권리협약 국별 보고서 심사와 협약 이행 권고 등을 담당한다.

특히 김 대표의 당선은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임기위원에 한국 인사의 3회 연속 진출이자 첫 한국 여성 위원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현재 한국 인사로는 지난 2010년 당선된 김형식 위원이 활동 중으로 2014년에 재선돼 올해 말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다.

외교부는 “김미연 대표는 지난 2006년 장애인권리협약 성안에도 기여했고, 국가인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을 역임하는 등 장애인인권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고 있다.”고 평가하며 “이번 위원 진출을 통해 장애인권리협약의 이행 확보를 통한 전 세계 장애인 권익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한국은 지난 2015~2016년 유엔장애인권리협약 당사국회의 의장국으로 활동했고, 유엔 사무국 내 장애인 접근성 센터 개소 지원과 장애 포용적 유엔조성을 위한 결의 주도 등 국제사회 내 협력 강화를 위한 역할을 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