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한 사내의 인생 고백을 담은 소설 ‘미융이’ 출간
북랩,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한 사내의 인생 고백을 담은 소설 ‘미융이’ 출간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8.06.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때 잘 나가던 남자가 애인에게 버림받고 직장까지 잃으면서 인생의 위기에 내몰렸으나 고양이 한 마리에 의지해 다시 살아갈 희망을 찾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린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한 40대 남자에게 열병처럼 찾아온 인생의 위기를 소재로, 물질적 풍요만을 추구하는 현대인의 좌절과 주인공이 한낱 미물에 불과한 고양이와의 교감을 통해 삶의 의미를 되찾는 과정을 실감나게 묘사한 소설 ‘미융이’를 펴냈다.

이 소설은 ‘인간의 삶은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명제가 정말 옳은가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한다. 그에 대한 답을 내기 위해 저자는 더 많은 부를 축적하기 위해서만 살아오던 남자가 큰어머니의 죽음을 계기로 자신이 살아온 역경을 되짚으며 자아와 삶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이 소설의 주인공은 잘 나가는 보험설계사다. 자신의 풍족한 생활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안전을 파는 일을 하던 그는 어느 날 20년 가까이 등지고 살던 어머니로부터 전화를 받는다. 어머니는 큰어머니의 부고를 전하고 주인공은 마지못해 큰어머니의 장례식에 참가한다. 그곳에서 가족들과 만난 그는 가족들이 행복하게 살고 있는 모습을 보며 질투심을 느끼고, 집에 돌아와 마치 열병처럼 어렸을 때를 생각나게 하는 꿈을 꾸기 시작한다.

살기 위해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 사는 삶을 살아오지 않았느냐고 묻는 것 같은 꿈. 그 꿈이 계속될수록 주인공의 마음을 잠식한 열병을 기세를 더해간다.

하지만 나이 마흔에, 한창 돈을 벌어야할 나이에 그런 고민하는 것 자체가 사치라는 듯 그의 생활은 하나씩 어긋나기 시작한다. 직장에 나가서도 일에 집중할 수 없어서 일을 그만두고, 일을 그만둔 것 때문에 유일한 안식처였던 사랑하는 여성에게마저 이별을 통보받는다. 그의 곁에 남은 것은 사랑하는 여성과 함께 키우던 미융이라는 이름의 고양이뿐이다.

하지만 완전히 망가져버린 자신에게도 변함없는 애정을 표시하는 미융이의 모습을 통해 주인공은 결국 자신을 여기까지 내몰았던 열병의, 고민의 답을 찾아낸다.

결국 자신이 원했던 것은 누군가와 사랑을 주고받는 것이며, 누군가와 사랑을 주고받는 것만으로도 삶은 충분히 의미가 있다는 걸 깨달은 주인공은 20년 가까이 등지고 살던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

이 책의 저자 천그루는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한 편의 소설로 써도 될 만큼 굴곡진 인생을 살았다. 저자는 자신의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쓴 ‘미융이’를 통해 사랑을 주고받는 것만으로도 삶은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소설은 물질적 풍족함을 위해 정신적 풍족함을 버리는 이들에게 삶의 의미에 대한 고민을 하게 만드는 시발점이 되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