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자애복지관, 마을과 소통하는 소소한 하루 축제 '성료'
성모자애복지관, 마을과 소통하는 소소한 하루 축제 '성료'
  • 전진호 기자
  • 승인 2018.06.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모자애복지관(관장 김진영)은 지난 16일 세곡천 저류지 공원에서 열린 세자율 마을축제 ‘마을과 소통하는 소소(邵疏)한 하루’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고 밝혔다.

성모자애복지관이 주관하고 세곡 교회, 세곡동새마을부녀회가 주최한 이번 축제는 세자율(세곡동, 자곡동, 율현동)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축제로 나눔(자율벼룩시장), 알림(홍보), 먹거리, 문화 마당(공연) 등으로 구성돼 진행했다.

나눔마당 벼룩시장은 주민들이 직접 가지고 나온 의류와 학용품, 장난감, 액세서리 등을 직접 판매하고 구매도 해보면서 흥정하는 장면들은 생생한 볼거리였다. 알림마당은 성모자애복지관, 못골한옥어린이도서관, 세곡나눔장학회, 세곡지역주민연합회,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 봄 그리고 상상미술학원 등 지역 내 단체와 학원들이 준비한 페이스페인팅, 캘리그래피, 점자 뱃지 만들기, 동화 구연 등을 선보였다.

새마을부녀회에서 진행한 먹거리 부스에서는 파전, 김밥, 열무국수 등 다양한 먹거리로 축제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축제 내내 진행한 문화마당은 세곡중학교, 가천대학교, 수서청소년수련관 동아리의 댄스공연과 달꿈음악학원의 노래공연과 세곡교회, 성모자애복지관, 풍문고등학교의 악기연주, MTA태권도 시범단의 공연, YOO BELLY의 밸리댄스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성모자애복지관 김진영 관장은 “지역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스스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기획한 이번 행사에서 많은 주민들이 함께 호응해주고 즐기는 모습을 보니 더없이 감사하고 기뻤다.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사회에 먼저 다가가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