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발달센터, 상반기 발달장애인 개인별지원계획 신청 증가
전북발달센터, 상반기 발달장애인 개인별지원계획 신청 증가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06.2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별지원계획 수립 후 당사자 개인 욕구에 맞춰 서비스 의뢰 및 연계

전북발달장애인지원센터(이하 전북발달센터)와 전라북도는 상반기에 전북발달센터를 방문해 개인별지원계획을 신청한 건수가 75건으로 지난해(28건)보다 167%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성인기(19~39세)가 43건으로 56%의 비중을 차지했고 중·장년기 23%, 학령기 18%, 영·유아기 2%, 노년기 1% 이 뒤를 이었다.

특히 성인기 발달장애인은 직업재활, 여가·문화 서비스의 요청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개인별지원계획을 수립한 사례 가운데 서비스 의뢰 및 연계는 33건으로 지난해 19건 보다 7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사자의 개인별 욕구에 맞춰 전북발달센터는 전북지역 장애인 관련 기관과 협력해 서비스 의뢰와 연계를 지원했다.

디딤돌평생교육센터를 통한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 장애인일자리 탐색 및 탐방 등 직업재활 프로그램과 난타, 원예, 요리, 미술, 댄스 등 여가·문화 서비스를 연계했다.

또 전라북도장애인복지관을 통해 감각통합치료, 김제시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센터를 통한 주간보호센터 입소를 의뢰ㆍ연계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전북발달센터 박승택 센터장은 “전북발달센터는 센터를 방문하는 당사자와의 상담을 통해 개개인의 욕구를 반영한 개인별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따라 지역 내 장애인 관련 기관과 협력해 서비스를 의뢰하고 연계하고 있다.”며 “개인별지원계획이 수립되면 의뢰를 요청한 내용 외에도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꾸준히 점검해 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