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계속된 폭염, 온열질환 주의
연일 계속된 폭염, 온열질환 주의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07.1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특보 시 실외활동 자제 및 수분섭취, 휴식 등 건강수칙 준수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폭염·열대야 등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오랜 시간 노출 될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이 나타나며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지난 5월 20일~ 지난 15일까지 약 2달간 실시한 온열질환 감시결과 올해 신고된 온열환자는 총 551건이며, 지난 12~15일 나흘 동안 285건이 신고돼 온열질환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2013~2017년) 자료 분석 결과 온열질환자는 총 6,500명으로 7월 중순부터 급격히 증가해 8월 중순까지 환자의 78%(5,077명)가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 가운데 2,588명(40%)은 낮 시간대인 12~17시에 논밭·작업현장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또 낮 시간대 전·후인 오전9~12시, 오후 17~21시에도 실외에서 2,162명의 온열질환자가 나타났으며, 집안이나 작업장 등 실내에서 발생한 경우도 1,291(20%)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폭염 시 갈증 느끼기 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 섭취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 △폭염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위험시간대(12~17시) 활동 자제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착용 등 온열질환 예방 수칙을 내놨다.

또한 폭염 시 음주 또는 다량의 카페인 음료를 마신 후 작업하면 만성질환(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이 있는 사람은 폭염에 취약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일사병·열사병 등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즉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옷을 풀고 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리고 의료 기관을 방문해야 하며, 환자에게 수분보충은 도움이 되지만, 의식이 없는 경우 질식 위험이 있어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폭염 특보 시 낮 시간대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폭염과 열대야가 예보돼 있는 경우 건강수칙 준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건강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