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복지정책 아이디어 제안할 ‘시민탐정단’ 모집
서울시, 복지정책 아이디어 제안할 ‘시민탐정단’ 모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07.2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8일까지 120명 모집… 각계각층의 다양해진 욕구 수렴, 정책에 반영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가 민선 7기를 맞아 시민생활과 직결된 복지정책에 각계각층시민의 목소리를 담는다.

홀로서기를 꿈꾸는 청년, 손자녀 돌보는 노인,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반려인, 전통시장 상인 등 다양한 상황에 있는 시민들의 정책욕구를 반영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생생하게 듣고 토론하면서 실제 원하고 바라는 복지정책 청사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서울복지희망’을 줄인 ‘복희를 찾습니다‘라는 표어를 내걸고 복지희망을 샅샅이 찾는다는 의미를 담아 ‘탐정단’이란 이름의 시민참여단을 구성해 의견 수렴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복지재단은 다음달 8일까지 블로그(blog.naver.com/welfare_seoul)를 통해 총 120명의 ‘시민탐정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민탐정단은 ‘복지탐정단(80명)’과 ‘희망탐정단(40명)’으로 구성된다.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시민탐정단 활동은 서울시복지재단이 주최하고 쿠퍼실리테이션그룹이 주관한다.

복지탐정단은 일상생활 속에서 느낀 복지에 대한 경험을 이야기하며 시에 복지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민이다.

총 8개 정책 주제별로 각각 10명씩 구성된다. 오는 27일~다음달 22일까지 열린 회의를 통해 생각과 아이디어를 공유한다.

8개 주제는 ▲찬란할 청춘(청년) ▲꽃보다 중년(중장년) ▲여가문화로 만드는 ‘소확행’(여가문화) ▲전통시장, 통통(전통시장 육성) ▲반려동물과 행복한 동행을 꿈꾼다(반려동물) ▲두 번째 육아 인생(손자녀 돌보는 노인) ▲예술인 라이프 인 서울(예술) ▲슈퍼맨이 돌아왔다(싱글대디)다.

재단은 폭넓은 시민 욕구를 수렴하기 위해 취업과 창업 준비생 모임, 문화예술계, 시장상인단체, 각종 동호회 등에 사전 홍보를 진행했고 일부 주제는 이달 말부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희망탐정단은 깊이 있는 토론과 숙의 과정을 거쳐 서울시 복지정책의 방향을 제안하고 합의된 내용을 도출하는 탐정단이다.

청소년과 성인 각각 20명으로 구성된다. 다음달 18일~오는 10월3일까지 47일 간 활동한다.

이들은 전문가와 함께 총 3~4차례 학습토론회를 통해 ‘시민합의문’을 작성하고 오는 10월 열리는 서울복지박람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직접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복지정책의 현황과 평가 △서울시 복지정책의 쟁점 △서울시 복지정책의 향후 방향 등에 대해 토론한다.   

시민탐정단의 모든 제안 내용은 전문가의 연구 자료와 함께 취합돼 서울시 복지정책 수립 및 실행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시민탐정단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을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민탐정단.com’에서 확인하면 된다.

서울시복지재단 문혜진 연구위원은 “다양한 시민의 복지욕구와 의견이 모아지고 숙의 과정을 거쳐 더욱 성숙한 미래복지의 청사진이 그려질 것을 기대한다.”며 “서울시 미래복지정책을 만드는 과정에 서울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