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장애인권리위원 김미연, 한국장애인개발원 국제협력 자문위원 위촉
유엔장애인권리위원 김미연, 한국장애인개발원 국제협력 자문위원 위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08.0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장애인권리협약과 인천전략 국내외 이행 자문·지원
한국장애인개발원은 한국 여성 최초로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으로 당선된 장애여성문화공동체 김미연 대표를 국제협력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은 한국 여성 최초로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으로 당선된 장애여성문화공동체 김미연 대표를 국제협력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은 6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대회의실에서 김미연 대표에게 위촉패를 전달했다.

김미연 자문위원은 향후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인천전략 등 장애 분야 국제협약의 국내‧외 이행, 장애 관련 국제 이슈 대응 등에 대한 자문과 관련 사업의 추진을 지원 할 예정이다.
 
김미연 자문위원은 1998년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 석사를 졸업하고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정책기획실장(2003~2004), 국가인권위원회 정책위원(장애정책)(2011~2015)을 역임했다. 현재 여성가족부 정책자문위원, 한국국제협력단 전문 연구원, 법무부 장애인법연구회 이사, 장애여성문화공동체 대표를 맡고 있다. 
 
최경숙 원장은 “우리나라의 장애 분야 국제협력 활동에 대한 위상을 높이는 데 김미연 자문위원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국제무대에서 풍부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갖춘 김미연 자문위원의 유엔장애인권리위원 활동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연 자문위원은 “한국장애인개발원은 국내 대표적인 장애 분야 국제협력 기관.”이라며 “우리나라의 장애 정책이 국제적인 수준에 닿을 수 있도록 한국장애인개발원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