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인인력개발원-한국생산성본부, 업무협약 체결
한국노인인력개발원-한국생산성본부, 업무협약 체결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08.0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대비 시니어 인재 육성 추진하기로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왼쪽)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왼쪽)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한국생산성본부가 지난 8일 4차 산업혁명 대비 시니어 인재 육성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과 고령사회 등 급속한 변화 속 경쟁력을 갖춘 시니어 인재를 육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제2차 노인일자리와 사회활동 종합계획에 시니어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시니어 맞춤형 창직 교육을 개발하고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교육을 통해 시니어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시니어 맞춤형 직무를 스스로 개발해나가는 전문가로 활동하게 된다.

또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시니어 인력에 대한 전문성과 현장 기반을 활용해 시니어 맞춤형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개발하며, 한국생산성본부는 전문성을 보유한 교육 인적 자원과 기술을 바탕으로 체계화된 교육과정을 개발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니어 생산성 발전을 위한 각종 연구·조사, 기타 상호 발전을 위한 사항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강익구 원장은 “시니어가 지닌 능력을 최대로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사회변화에 맞춘 교육이 꼭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고령사회에 당면한 일자리 문제해결과 시니어 생산성 향상의 단초를 마련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