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화재취약계층에 소화기·감지기 무상 보급
서울시, 화재취약계층에 소화기·감지기 무상 보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08.1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651세대에 추가 보급… 2022년까지 34억 원 투입해 100% 보급 목표

서울시가 올해 자력으로 소방시설을 설치하기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 화재취약계층 3,651세대에 주택용소방시설을 무상으로 보급했다. 보급 시설은 소화기 3,651개, 단독경보형감지기 3,430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010년부터 화재취약계층 대상 주택용소방시설 무상보급을 시행해온 가운데, 아직 시설이 미설치된 13만2,000세대를 대상으로 2022년까지 지원, 보급률 10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 4년 동안 약 3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9년에는 4,000세대, 2020년부터는 해마다 4만3,000세대에 설치할 예정이다. 기업의 사회공헌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는 화재취약계층 전 세대에 소방시설을 설치해줌으로써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단 한명의 시민도 화재로부터 생명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한다는 취지다.

서울시에 따르면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의 화재사고 사망자는 꾸준히 발생하고 법률에 따라 단독·다가구·연립 등에는 주택용소방시설을 의무로 설치해야 하지만, 서울시내 의무 대상 198만여 가구 중 약 37.01%만이 주택용소방시설을 설치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8조에 따라 기존 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아파트, 기숙사 제외)에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의무 설치해야 한다.

최근 3년간 화재 사망자 통계분석결과, 2015년 사망자 27명 중 25명(92.5%), 2016년 사망자 40명 중 30명(75%), 2017년 사망자 37명 중 22명(59%)이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에서 발생했다.

해가 갈수록 주거시설 사망자가 줄어들곤 있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로, 주택화재 예방을 위해 각별히 노력해야 하는 이유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중 서울시내 기초생활수급자 약 15만2,000가구와 차상위계층 7만5,00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용소방시설을 무료로 보급해온 결과, 현재 절반가량인 약 41.8%의 가구에 설치를 완료한 상태다.

서울시 정문호 소방재난본부장은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에서 발생하고 있어 모든 주택의 소유자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 화재발생 시 거주자의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아울러 주택용 소방시설을 자력으로 설치하기 어려운 노약자, 거동이 불편한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생활밀착형 예방안전을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