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7% “취업 시, 나이 스트레스 심하다”
구직자 77% “취업 시, 나이 스트레스 심하다”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8.08.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인드 채용 확산에도 나이 부담 여전

구직난으로 졸업을 유예하거나, 긴 시간 동안 취업준비를 하는 구직자들이 늘어나면서, 첫 취업 연령이 높아지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1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나이부담’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나이로 인해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응답자가 77.3%였다.
이들은 취업 시 나이 부담감으로 인해 ‘목표 기업 눈높이를 낮춘다’(40.1%, 복수응답)고 했으며, ‘나이가 크게 관계 없는 직무로 직종 변경’(37.2%), ‘진입장벽 낮은 직무로 취업준비’(30.3%), ‘고용형태 눈높이 낮춤(계약직 등)’(27.4%) 등으로 취업 과정에 변화를 주고 있었다.
또한 직무적합성을 중심으로 한 ‘블라인드 채용’ 전형이 부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나이, 학벌 등 직무와 무관한 정보를 보지 않겠다는 기업이 늘고 있으나 구직자들은 ‘크게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63.7%)는 이들이 많았으며, 오히려 나이에 대한 부담이 더 늘었다(23.9%)고 생각하는 응답자들도 있었다. ‘나이 부담이 줄었다’는 12.4%에 그쳤다.

스스로가 취업 적정연령을 넘겼다고 생각하는 구직자는 얼마나 될까.
63.2%가 ‘취업 적정연령이 넘은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그 이유로는 ‘취업난으로 구직기간이 길어져서’(44.8%,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무 등 목표 없이 막연하게 준비해서’(29%), ‘남들보다 실력이 부족해서’(29%), ‘취업 후 조기퇴사 경험이 있어서’(21.2%), ‘스펙준비에 시간을 투자해서’(14.3%), ‘공무원 등 고시준비를 해서’(10.4%) 등의 이유가 있었다.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취업 연령에는 남녀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여성은 평균 26세를 취업적정연령으로 보고 있었고, 남성은 평균 28세였다. 졸업시기나 군대 등의 이유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구직자의 50%는 면접에서 ‘나이’에 관한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은 ‘취업 공백기 동안의 경험’(50.2%,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아직까지 취업을 못한 이유’(46.8%), ‘선배직원보다 많은 나이에 대한 각오’(27.3%), ‘이전에 합격 또는 입사한 기업 여부’(24.4%), ‘늦은 취업에도 낮은 연봉에 대한 우려’(22.9%) 등이 있었다. 응답자들 중 69.8%는 해당 질문을 ‘불필요한 질문’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향후 취업에 있어 ‘나이’가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지금과 크게 변화하지 않을 것’(46.1%)이라고 보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나이 부담은 더 심화 될 것’(34.1%)이라고 느끼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연공서열 중심의 한국문화가 빠르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