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시민옹호활동가 ‘옹심이’ 활동 시작
서울시, 장애인 시민옹호활동가 ‘옹심이’ 활동 시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08.3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6명 옹심이 발대식… 1차로 5개 자치구에서 시행, 내년 확대 계획

장애인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동네 주민들이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이하 시민옹호활동가)로 나선다.

시민옹호활동가는 ‘장애인을 옹호하는 마음(심)을 나누는 사람들(이)’이라는 뜻을 담아 ‘옹심이’로 불린다.

서울시와 서울시복지재단은 서울시내 장애인종합복지관과 함께 장애인 인권 옹호 활동가 양성 사업을 추진하던 중 지난 6~7월 시민옹호활동가를 공개 모집했으며, 최종 116명을 선발해 30일 오후 발대식을 열고 위촉장을 수여한다. 

이번에 선발된 시민옹호활동가 116명은 관악구, 동작구, 도봉구, 강동구, 은평구 등 5개 자치구 주민들이다. 남성(16명, 14%)과 여성(100명, 86%), 비장애인(110명, 94.8%)과 장애인(6명, 5.2%)이 고루 분포돼 있다.

이들은 6~7월 최종 선발된 뒤 관악구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립남부장애인복지관, 도봉장애인종합복지관, 시립서울장애인복지관, 서부장애인복지관 등 자신이 거주하는 자치구의 장애인복지관에서 시민옹호활동가 교육을 이수했다.
 
이들은 30일 정식 위촉장을 수여받은 이후 지역 내에서 시민옹호활동가를 필요로 하는 장애인과 1대1 매칭을 맺고 활동을 시작한다.

시민옹호활동가들은 은행 업무, 장보기, 카페 출입 등 장애인들이 낯설어 하는 일에 ‘동네 친구’처럼 동행하면서 장애인들이 지역사회 생활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지도록 돕는다.

또 장애인복지관과 연계해 장애인 인권을 옹호하는 각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시복지재단은 5개 자치구에서 시행하는 시민옹호활동가 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사업 규모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복지재단 김은영 공공협력본부장은 “밀착형 개별옹호 시스템을 통해 장애인들이 지역사회 생활에 자연스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라면서 “서울시복지재단은 끊임없이 발생하는 장애인 인권 침해나 님비 현상이 사라지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