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 우즈베키스탄 장애인지원사업 MOU 체결
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 우즈베키스탄 장애인지원사업 MOU 체결
  • 조권혁 기자
  • 승인 2018.09.0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가 우즈베키스탄과 장애인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가 우즈베키스탄과 장애인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이하 복지회)가 우즈베키스탄 장애인 재활 의료사업과 경제적 자립기반구축사업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31일 진행된 업무협약 내용으로는 ▲재활 의료 장비 지원 ▲재활 의료 전문인력 교육 ▲시각장애인 축산 창업지원 사업 등이 이뤄질 예정이며 타슈켄트와 시르다리야 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복지회는 “우즈베키스탄은 경제 성장률이 연평균 7%로 급성장하고 있지만, 의료와 복지 시스템이 제대로 정비돼 있지 않아 장애인의 경제활동 및 자립 활동이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업무협약 체결의 이유를 밝혔다.

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 최동익 사무총장은 “우즈베키스탄 장애인지원사업은 2015년부터 우춘재단과의 신뢰 관계를 통해 시작됐다.”며 “이번에 진행되는 장애인지원사업 또한 다른 개발도상국들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 국제장애인지원센터는 아시아, 아프리카 대륙 등 총 13개국을 대상으로 장애인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