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복지회-메디톡스, 치료 지원 업무협약 체결
뇌성마비복지회-메디톡스, 치료 지원 업무협약 체결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09.1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메디톡스 업무협약 체결 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오른쪽에서 네 번째),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한국뇌성마비복지회-메디톡스 업무협약 체결 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오른쪽에서 네 번째),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메디톡스가 뇌병변장애인의 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0일 서울 강남 메디톡스 글로벌비지니스센터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 등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메디톡스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와 참여를 바탕으로 한국뇌성마비복지회를 통해 뇌병변장애인의 치료를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전문가들의 의료 봉사 참여도 적극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약에 앞서 지난 3월 메디톡스는 전 세계 뇌병변장애인의 치료를 돕기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팀 2022’를 공식 개시했다. 팀 2022 캠페인은 2022명의 서포터즈가 함께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뇌병변장애인의 치료를 돕는 것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는 선전전으로 몽골에 보툴라눔 톡신 제제를 전달하는 등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는 “팀 2022 캠페인이 국내에서도 시작된 만큼 꾸준한 지원과 함께 뇌병변장애인의 일자리 마련 등 보다 실질적인 지원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겠다.”며 “또한 메디토스는 팀 2022 캠페인이 몽골과 한국을 넘어 북한 뇌병변장애인의 치료를 돕는 등 저소득층 국가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은 “뇌병변장애인을 위해 기업의 지원을 비롯해 전 임직원이 함께 동참하는 데 의미가 크다고 본다.”며 “메디톡스의 팀 2022 캠페인과 같은 따뜻한 사회공헌 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또 “현재 아동에게만 보험이 적용되는 보툴리누 톡신 제제로의 치료가 성인에게 확대된다면 만성통증과 근육 경직으로 힘들어하는 뇌병변장애인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