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일부터 아동·노인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시작
10월 2일부터 아동·노인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시작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0.0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은 12세까지, 노인은 만 75세 이상… 가까운 보건소 또는 지정의료기관서 접종 실시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2일부터 아동 12세(2006년 1월1일~2018년 8월31일 출생아)까지, 노인 만 75세 이상(1943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 1만9,749개소에서 실시하며, 지정의료기관은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전화(국번없이 1339)로 문의하거나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nip.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주로 12월에 시작되고, 접종 2주 뒤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 약 3~12개월(평균 6개월) 정도 유지되는 것을 고려해 가능하면 11월까지 가까운 동네 의료 기관에서 예방 접종을 완료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만 65~74세 노인의 무료접종은 쏠림 최소화 등 접종 안전과 편의를 위해 오는 11일부터 구분해 접종을 시작한다.

접종은 다음달 15일 까지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 기관에서 실시하며, 다음달 16일부터는 보건소에서만 접종(보건소 보유 백신 소진 시까지)할 수 있다.

단, 만 65~74세 접종자 가운데 의료취약지역주민, 당일진료환자, 장애인 등은 접종 편의를 위해 예외적으로 2일부터 예방접종이 가능하다.

아동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대상자 가운데 지난달 11일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한 2회 접종 대상자는 1차 접종 뒤 1개월 간격으로 2차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해 집단생활로 쉽게 발병하고 전파에 취약한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연령까지 563만 명으로 지원을 확대한 첫 해로, 아이들과 보호자의 질병 부담을 덜고 효과적인 인플루엔자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줄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중·고생의 단계적 지원 확대와 함께 폐렴 등 합병증에 취약한 임산부까지 포함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