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APG〕‘철의 여인’ 이도연 2연속 2관왕 ‘성공’
〔인도네시아APG〕‘철의 여인’ 이도연 2연속 2관왕 ‘성공’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10.09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의 힘으로 달린 레이스… 도쿄패럴림픽 금메달 꼭 갖고 싶다”
2연속 2관왕에 오른 이도연 선수. 경기를 마치고 들어오며 손을 들여 보이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2연속 2관왕에 오른 이도연 선수. 경기를 마치고 들어오며 손을 들여 보이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도연 선수(46, 전북)가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핸드사이클에서 지난대회에 이어 2연속 2관왕에 올랐다.

9일 오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의 센툴 국제 서키트에서 열린 핸드사이클 여자 로드레이스(스포츠등급 H2-4) 결선에서 이도연 선수는 1시간15분16초71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도연 선수(46, 전북)가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핸드사이클에서 지난대회에 이어 2연속 2관왕에 올랐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도연 선수(46, 전북)가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핸드사이클에서 지난대회에 이어 2연속 2관왕에 올랐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전날 여자 도로독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도연 선수는 2관왕에 올랐다. 2014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에 이어 2회 연속 2관왕에 등극했다.

이틀 연속 압도적인 레이스로 금메달을 목에 건 이도연 선수는 “기뻐야 정상인데 그냥 ‘오늘도 해냈다’는 성취감이 나에게는 더 크다. 오늘도 마지막까지 열심히 했다.”며 “달리다보면 멈추고 싶고, 쉬고 싶고, 천천히 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그걸 이겨내고 달려온 것에 성취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도연 선수는 지난 8월 세계선수권 대회에서의 아쉬움을 씻을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었다.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를 두달 앞두고 이탈리아 마니아고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장비 불량으로 제대로 레이스를 펼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승승장구하던 그에게 아픔이었다. 심지어 2016리우패럴림픽에서 은메달 영광을 함께 한 장비였기에 애착이 강했던 장비였다.

이런 어려움에 이도연 선수에게는 ‘가족’이 큰 힘이 됐다.

작은 아버지가 새로운 장비를 사라며 흔쾌히 2,000만 원을 내줬다.사고 이후 밖으로 그를 이끌었던 어머니의 지지도 있었다. ‘나의 전부’라고 늘 이야기하는 세 딸의 응원도 큰 힘이 됐다.

이도연 선수는 “엄마를 당당히 여겨준 딸들에게 엄마가 보물.”이라며 “엄마 노릇도 제대로 못 해줬는데 나약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 달리고 강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도연 선수는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히기도 했다.

2020도쿄패럴림픽에 대한 계획에 “준비해야죠.”라며 “운동 선수다보니 금메달이 욕심난다. (패럴림픽에서) 은메달 밖에 못 따서 스스로 만족을 못하겠다. 패럴림픽 금메달만은 정말 갖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나란히 시상대에 오른 이도연 선수(오른쪽)와 왕계현 선수의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나란히 시상대에 오른 이도연 선수(오른쪽)와 왕계현 선수의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한편 전날 도로독주에서 이도연 선수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왕계현 선수(50, 서울시)는 이번 경기에서도 이도연 선수에 뒤를 이어 1시간29분50초706으로 결승점을 통과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더불어 남자 로드레이스(H4-5)에 출전한 윤여근 선수(35, 부여군청)는 1시간29분04초918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전날 도로독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윤여근 선수는 이번 대회로 처음 나선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지난 8일 도로독주와 9일 도로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윤여근 선수는 이번 대회로 처음 나선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올랐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지난 8일 도로독주와 9일 도로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윤여근 선수(가운데)는 이번 대회로 처음 나선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올랐다. ⓒ대한장애인체육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