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치매안심마을 조성 프로그램 운영
구로구, 치매안심마을 조성 프로그램 운영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0.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교실, 협의체 구성, 치매지킴이, 안심봉사 등 프로그램 진행… 1호 치매안심마을 ‘고척2동’ 선정
구로구가 ⓒ구로구
서울시 구로구 고척2동이 1호 치매안심마을로 선정돼 협의체를 운영한다. ⓒ구로구

서울시 구로구가 치매안심마을 조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로구는 인구 고령화 등으로 치매 유병롤이 높아짐에 따라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화 인식을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이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역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되면 마을 내 공공기관, 민간기업,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환자의 행동 특징과 응대법 등에 대해 교육하며, 치매에 대한 관심 제고와 인식개선 홍보활동을 펼친다.

또한 동주민센터를 거점으로 치매 고위험군 노인의 인지기능 저하를 지연시키는 작업치료교실을 운영하는 등 치매예방을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

이어 지역사회와 연계한 치매 돌봄 거버넌스도 구축할 예정이다. 치매인식 개선사업에 동참하는 기관과 단체 등 치매극복 선도 기관으로 선정해 인증 마크를 수여하는 등 적극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내 복지관, 병·의원, 종교단체 등의 기관이 치매안심마을 운영협의체를 구성하고 치매 사각지대 발굴과 연계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치매지킴이와 안심봉사단의 일대일 안부확인, 실태조사, 각종 봉사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구로구는 1호 치매안심마을로 주민의 관심도가 높고 치매안심센터가 가깝게 위치한 고척2동을 선정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고척2동에 이어 제2호, 제3호 치매안심마을을 만들어 관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치매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주민의 사회·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로구는 체계화된 치매예방과 관리를 위해 치매예방교육, 조기검진, 검사·치료비 지원, 인지건강교실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