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APG〕남북단일팀 ‘KOREA’로 함께 시상대 오르다
〔인도네시아APG〕남북단일팀 ‘KOREA’로 함께 시상대 오르다
  • 공동취재단
  • 승인 2018.10.1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영 남측 김세훈·전형우, 북측 정국성·심승혁 동메달 목에 걸어
남북수영단일팀 (왼쪽부터)심승혁·김세훈·정국성·전형우 선수가 시상대에서
남북수영단일팀 (왼쪽부터)심승혁·김세훈·정국성·전형우 선수가 시상대에서 "우리는 하나다"를 외치며 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수영단일팀 남북 선수들이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이하 장애인AG) 사상 최초로 동메달 시상대에 함께 올랐다.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에서 진행된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이하 장애인AG) 남자 계영 34P 시상식에는 남측 김세훈·전형우 선수와 북측 정국성·심승혁 선수가 단일팀을 대표해 시상대에 섰다.

남북 수영단일팀은 지난 8일 계영(4 X 100m)34P 종목에 출전해 4분 24초95를 기록,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일본의 실격 해프닝과 시상대에 결선선수만 오르도록 하는 규정으로 인해 시상식이 미뤄졌다.

이후 남북은 APC와 조직위에 남북단일팀의 특수성을 인정해 출전선수 전원이 시상식에 참여하고 남북선수 각각 2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장애인AG조직위는 남과 북의 요청 가운데 남북 선수 각 2명의 시상식 참가를 결정했고, 남과 북의 단일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이에 시상대에 함께 오른 남측 김세훈·전형우 선수와 북측 정국성·심승혁 선수는 ‘우리는 하나다’를 외치며 기쁨을 표현했다.

한편 남북수영단일팀은 남자 혼계영(4 X 100m) 34P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이 기사는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장애인·복지언론 공동취재단 소속 최석범 기자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공동취재단은 복지연합신문, 에이블뉴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장애인복지신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