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센터 개소
서울시,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센터 개소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8.10.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국역 인근 종합지원 공간, 무료 심리상담·치유 프로그램

서울시는 국내 최초로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센터를 지난 16일 안국역 인근 운현 SKY빌딩 9층(종로구 율곡로 56)에 열었다고 밝혔다.

‘감정노동’이란 업무 수행과정에서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고 고객을 응대해야 하는 근로형태로, 주로 서비스·판매직종이 이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콜센터 상담원, 항공사 승무원, 금융 창구 직원, 요양보호사 등이 감정노동자로 분류된다.”며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센터는 감정노동 종사자의 고충을 들어주고 치유 프로그램도 운영하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전국 감정노동 종사자 740만 명의 35%(260만 명)가 서울시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번에 문을 연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보호센터에서는 무료 심리상담부터 감정회복을 위한 치유서비스,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264.46㎡ 면적에 상담실, 회의실, 휴게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3월 ‘서울노동권익센터’에 신설한 감정노동보호팀을 독립기구로 확대·개편한 것으로, 감정노동 전문가와 심리상담사 등 2개 팀 11명이 상시 근무한다.

센터는 감정노동 실태조사를 시작으로 근로환경 개선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서울시가 지난 5월 지자체 최초로 배포·시행한 ‘감정노동보호 가이드라인’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공공영역부터 모범사례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맞춤형 설계·상담을 지원한다.

또한 감정노동 관련 시민단체, 의료기관, 기업, 기타 유관기관과 연계를 구축, 감정노동 간담회와 포럼 개최 등을 통해 감정노동에 대한 인식개선 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