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조 파업 규탄 ‘예정’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조 파업 규탄 ‘예정’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18.11.0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권은 장애인의 생명이다. 모이자! 싸우자! 장애인이동권 확보하자”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조파업에 따른 대책 회의를 갖고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이하 연대)’를 구성했다.

더불어 오는 5일 연대회원단체 및 장애인당사자, 관련 종사자 등 총 300여 명과 함께 민주노총 대전지역 희망노조와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규탄하는 집회를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에서 열기로 했다.

중증 장애인에게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지난달 24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 1일 현재 82대의 차량 가운데 76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장애인의 생존권이 위협을 받고 있는데도 시청의 결정사항이라며 해결에 미온적이라는 것이 연대 측의 입장이다.

연대는 “이 파업을 주도한 민주노총 희망노조도 더 이상 장애인을 볼모로 자기들의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조속한 정상운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어 “근로자의 정당한 권리인 처우 개선에 대한 노력을 장애계는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행위를 장애인의 생명과 생존으로 직결되는 이동권을 볼모로 파업을 하는 행위는 심각한 범법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 즉각 장애인콜택시 운영을 정상화하고 장애인에게 피해를 최소화한 상태에서 노조와 센터 간에 분쟁을 해결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연대는 노조의 파업과 센터의 해결을 촉구하고 장애인이동권 보장을 위한 집회를 오는 5일 오후 2시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대덕구 대화로 10)에서 갖기로 했다.

더불어 연대는 “조속히 정상화가 안 될 경우 이번 파업과 관련된 모든 기관(대전광역시, 대전복지재단,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민주노총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지부)과 관계자들에게 법적인 책임을 강력히 물을 것.”이라며 “장애인 개개인이 받은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 및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력히 요구하며 장애인의 생존권에 위협을 가하는 행위를 지속한다면 우리 연대는 끝까지 투쟁하여 싸울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날 집회 참석에 이동으로 인한 어려움이 있는 경우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042-625-4678)나,대전척수장애인협회(042-255-0080)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연대는 집회 종료 후 귀가에 어려움을 고려해 체육재활원 순환버스 4차 운행을 오후 4시로 변경 운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