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유소년들의 드보르자크 ‘신세계 교향곡’
청각장애 유소년들의 드보르자크 ‘신세계 교향곡’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11.1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정기연주회’ 성황리에 마무리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영산아트홀에서 열린 ‘2018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정기연주회’가 클라리넷 앙상블의 아름다운 연주로 마무리 됐다.

청각장애 유소년 30여 명으로 구성된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은 매년 정기 연주회를 통해 아름다운 클라리넷 선율로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신세계, 다시 찾은 꿈’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정기 연주회는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단원들이 자신의 꿈과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신세계’로 표현하며, 드보르자크의 ‘신세계 교향곡’ 2악장과 4악장을 연주했다.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 2악장 ‘라르고’를 손정우 솔로와 4악장 ‘알레그로 콘 포코’ 연주로 클라리넷 앙상블의 연주회가 웅장하고 화려하게 펼쳐졌다.

또한, 김민진·김태경 단원이 듀오 클라리넷으로 ‘할아버지의 11개월’(Kuricorder Quartet 곡), 최수종 단원이 솔로 클라리넷으로 ‘Immer Kleiner’(A. Schreiner 곡), 복사중주로 ‘5월의 마을’( Hisaishi Joe 곡), ‘슈퍼마리오’(Koji Kondo 곡) 등 우리에게 친숙한 곡을 연주하며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뮤지컬 배우이자 사랑의달팽이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배다해와 아카펠라그룹 ‘예머’가 함께 하며 연주회를 더욱더 풍성하게 만들었다.

사랑의달팽이 김민자 회장은 “가을밤을 수놓는 사랑의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의 클라리넷 선율이 사람들의 마음속에 아름다운 향기로 스며들기를 바란다.”며 “함께하는 이 자리에서 자신들의 꿈을 펼치는 단원 한 사람 한 사람의 노력과 수고를 헤아려주고 이들의 꿈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