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장애인 일자리 참여자 모집
영등포구, 장애인 일자리 참여자 모집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1.2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구가 다음달 5일까지 ‘2019년 장애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장애인 일자리 사업은 미취업 장애인의 실무능력 습득을 지원해 일반 노동시장 진입을 용이하게 하며, 일정기간 소득 보장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모집은 1일 8시간 근무하는 전일제와 1일 4시간씩 주 5일 근무하는 시간제 일자리로 구성됐다. 모집 인원은 전일제 일자리 29명, 시간제 일자리 8명 등 총 37명이며, 내년 1월~12월까지 영등포구 각 동 주민센터 또는 복지시설 등에 배치돼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행정업무 지원 ▲환경정비 도우미 ▲장애인편의시설 관리·감독 ▲시설보조 업무 등이며, 임금은 전일제 기준 월 174만5,000원(4대보험 포함), 시간제 87만2,000원(4대보험 포함)이다. 단 12월은 근무시간 단축으로 전일제는 163만6,000원, 시간제는 82만6,000원을 지급한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 현재 영등포구에 주민등록 돼있는 만 18세 이상 등록 장애인으로 신청은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 신청서 △장애인등록증 사본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서 등 관련서류를 구비해 영등포구청 사회복지과(서울 영등포구 당산로 123 구청 별관 4층)로 직접 방문하면 된다.

제출서류 서식은 영등포구청 홈페이지(www.ydp.go.kr)-고시·공고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영등포구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고 다음달 말 합격 결과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구청 사회복지과(02-2670-3396)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장애유형별 일자리를 발굴해 장애인의 능력개발과 취업기회를 확대할 것.”이라며 “공공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장애인의 근로권을 보장하고 사회참여를 활성화해 경제 활동의 주체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등포구는 총 79명의 장애인을 고용해 안정적인 사회활동과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영등포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발달장애인 꿈더하기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지자체 최초로 장애인표준사업장 인증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