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개발원·한국예탁결제원, 장애인 자영업장에 편의시설 지원
장애인개발원·한국예탁결제원, 장애인 자영업장에 편의시설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11.3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10곳 선정… 내·외부 인테리어 바꾸고 낡은 시설도 교체
한국장애인개발원이 한국예탁결제원의 후원으로 진행한 2018년 장애인 소상공인 영업환경 개선사업이 마무리돼 지난 28일 꿈이룸가게 49호인 시각장애청소년 대상 특수교육학원 동행학원에서 오픈식을 진행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이 한국예탁결제원의 후원으로 진행한 2018년 장애인 소상공인 영업환경 개선사업이 마무리돼 지난 28일 꿈이룸가게 49호인 시각장애청소년 대상 특수교육학원 동행학원에서 오픈식을 진행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장애인개발원과 한국예탁결제원은 ‘2018년 장애인 소상공인 영업환경 개선사업’에 선정된 꿈이룸가게 10곳에 맞춤형 편의시설 개선 공사를 완료하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사업 대상가게 중 한 곳인, 시각장애청소년 대상 특수교육학원 ‘동행학원’(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97-10)에서 지난 28일 오픈식을 개최했다.

이번 오픈식에는 동행학원의 대표인 채영찬(28, 시각장애)씨가 참석하고, 한국장애인개발원 김규철 사업본부장, 한국예탁결제원 박임출 전무이사 등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양 기관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대상자를 모집해 서울 5곳, 경기 3곳, 인천 2곳 등 총 10곳의 꿈이룸가게에 대한 편의시설 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이달 초부터 꿈이룸가게 9곳의 현판식이 진행됐으며 대상사업장은 음식점, 안마원, 카페, 인쇄광고업체, 식품제조가공업체, 점자인쇄업체 등으로 경사로 및 자동문 설치, 장애인 사용가능한 화장실 개조, 실내 환경개선 등이 지원됐다.

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은 “일터는 집 못지않게 오랜 시간 머무는 공간으로, 업무에 적합한 환경이 갖춰졌을 때 능률이 높아진다.”며 “일터 환경개선으로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들의 소득이 늘어 안정적인 삶을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양 기관은 2015년부터 매년 ‘장애인 소상공인 영업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예탁결제원이 사업비 2억 원 전액을 후원하고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설계, 기술자문, 시공업체 관리·감독, 공사현장점검, 모니터링 등 사업 전반을 진행한다.

올해까지 서울,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지역의 장애인 당사자가 운영하는 가게 49곳에 맞춤형 편의시설을 설치해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