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에 직접 사과
'문무일 검찰총장,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에 직접 사과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2.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음- 문무일 검찰총장

(당시) 검찰은 인권침해 실상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하였습니다.

이렇게 피해사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못하고, 현재까지 유지되는 불행한 상황이 발생한 점에 대하여 마음 깊이 사과드립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27일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들을 만나 직접 사과를 전했습니다.

지난 1970년대부터 1980년대에 걸쳐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명목으로 거리에서 발견한 무연고 장애인, 고아 등을 격리수용하고, 폭행, 협박, 감금, 강제노역 등 인권침해가 이뤄진 형제복지원 사건.

대검찰청 과거사위원회에 따르면 당시 수사는 검찰의 외압으로 조기 종결됐습니다.

이에 과거사위원회는 검찰총장에 비상상고를 권고했고, 지난 20일 문무일 검찰총장은 대법원에 비상상고 했습니다.

인터뷰- 문무일 검찰총장

(164_0041_01 / 02:24-02:39 / 03:27-03:42)

그때 검찰이 진상을 명확히 규명하였다면, 형제복지원 전체 인권침해 사실이 밝혀지고, 인권침해에 대한 적절한 후속조치도 이뤄졌을 것입니다. /

인권이 유린되는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 본연의 역할에 진력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검찰총장의 비상상고와 사과를 전했지만, 피해생존자들에게는 여전히 끝나지 않은 숙제가 있습니다.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은 지난해 11월 7일부터 형제복지원 진상규명과 특별볍 제정을 위해 노숙 농성 중이지만, 국회는 여전히 묵묵부답입니다.

인터뷰- 한종선 대표(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

저희도 사람이고, 같이 행동할 수 있는 사회 구성원인데, 왜 우리를 이렇게 무참하게 가두고 억압했었는지, 513명이라는 사람들이 죽어나가야 했었는지, / 이 사회가 바로잡히고, 앞으로 우리와 같은 피해자들이 안 만들어지기 위해서도 이 이야기는 듣고 바로잡아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비상상고로 29년 만에 진상규명에 나서는 형제복지원 피해사건.

잘못을 바로잡고, 피해자들의 호소에 다가가는 첫 걸음이 되길 바랍니다.

복지TV뉴스 하세인입니다.

촬영- 김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