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색각이상자’ 보기 편한 지하철 노선도 발간
서울시 ‘색각이상자’ 보기 편한 지하철 노선도 발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8.12.0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 이동편의증진 협력… 새 노선도 290개역 배포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네이버와 공동으로 ‘색각이상자’를 배려한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한다. ⓒ서울시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네이버와 공동으로 ‘색각이상자’를 배려한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한다. ⓒ서울시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네이버와 공동으로 ‘색각이상자’를 배려한 서울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한다.

색깔 구분이 어려운 사람들도 한결 보기 쉬운 지하철 노선도를 제작해 지난 6일부터 서울교통공사 관할 290개 역사(1~8호선, 9호선 언주~중앙보훈병원)에서 배포하고, 네이버지도 PC웹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네이버는 지난 8월 22일 교통약자 이동편의증진 등 서울시 모빌리티 발전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2015년 처음 선보였던 색각이상자용 지하철 노선도를 9호선 3단계 개통에 맞춰 업데이트해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5년 네이버와 처음 제작·배포한 색각이상자용 서울 지하철 노선도는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 2015)에서 최고상을,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16)에서 사회적 영향력 분야 동상을 수상하며 제작취지와 디자인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지하철 노선도는 호선별 색상·명도·채도를 조정하고, 색상 구분이 어려운 노선은 굵기를 달리하고 있다.

더불어 2·4·7·9호선에 별도의 색 테두리를 넣어 구별하기 쉽게 했고, 2개 이상의 노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에는 각 노선의 색상과 번호를 표기해 노선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색각이상자 뿐만 아니라 약시자, 노안으로 불편한 노인을 배려해 직선 형태로 그려졌던 과거 노선도에 곡선과 직선을 조합한 디자인을 적용, 환승정보 인지를 수월하게 한 것도 특징적이다.

서울시 구종원 교통정책과장은 “색각이상자용 지하철노선도 업그레이드를 계기로 교통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이용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공공자원과 민간의 창의력·기술력을 결합해 미래 서울시민의 다양한 이동수요를 골고루 만족시킬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