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동절기 맞아 위기가구 발굴·지원 한다
강북구, 동절기 맞아 위기가구 발굴·지원 한다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2.1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가구 발굴 위해 자체조사, 복지공동체, 기관과 민간협력체계 활용
주거비, 의료비, 생계비, 교육비 등 다양한 지원절차 진행
ⓒ강북구
ⓒ강북구

서울시 강북구가 동절기를 맞아 내년 2월까지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한다.

구는 일제 조사를 통해 복지소외계층을 발굴·지원함으로 위기가구 보호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에서 탈락됐거나 수급이 중지된 가구, 고시원, 쪽방 등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가구 등이다.

소외계층을 찾기 위한 방안으로 구는 조사와 동시에 지역 내 복지공돈체, 기관 간 업무 협력체계를 활용할 계획이다.

먼저 구는 주민 다수가 이용하는 장소에 ‘찾아가는 복지상담소’를 동별 월 2회 운영해 선제적 발굴을 추진하며, 고시원과 쪽방 등 주거취약가구는 자체 인력을 투입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1인 전입자, 주민등록 재등록자에게는 전입신고 시 담당공무원이 상담내용을 알린다. 이와함께 편의점, 분식점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안내문을 상시 부착해 지원 사업의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 복지 공동체 회원들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비롯해 ▲이웃돌봄이 ‘나눔이웃’ ▲고독사 예방을 위한 주민모임 ‘이웃 살피미’ ▲저소득충 후원가게 ‘나눔가게’ 구성원들은 식사, 방문 상담 등을 통해 가정을 살피는 일을 맡는다.

이밖에도 우체국 집배원,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와 연계해 위기가정 발굴을 추진하는 기관 간 네트워크 강화책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적 지원 신청이 접수되면 적합 여부를 검토한 뒤 국민기초생활보장, 서울형기초보장, 긴급복지 제도를 활용할 계획이다.

주로 △임차보증금, 월세, 관리비, 냉·난방비 등 주거비 △치료비, 약값, 진단비 등 의료비 △생필품, 부식재료, 쌀 등 생계비 △수업료와 입학금 등 교육비 △집 수리비, 체납 공과금 등 다양한 형태의 지원 절차가 진행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소외계층을 위한 맞춤형 지원 사업이 알맞은 곳에서 좋은 효과를 내려면 주변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외된 이웃이 겨울철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사업에 구민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