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2018 복지행정상 시상식’ 개최
복지부, ‘2018 복지행정상 시상식’ 개최
  • 하세인 기자
  • 승인 2018.12.10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복지행정 우수 지자체 수상… 8개 부문 115개 기관 수상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부문 대구 남구, 경기 수원시, 충남 서천군 대상 수상

보건복지부가 ‘2018년 복지행정상 시상식’을 열고 지난 1년간 지역복지사업 추진성과가 우수한 지자체를 선정해 시상했다.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지난 1년 동안 수행한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 제공과 기반 구축, 민·관 협력과 자원 연계, 희망복지지원단 운영,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 8개 부문에서 추진 성과가 우수한 지자체 115곳을 선정해 시상했다.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자치단체는 중복 수상을 포함해 86개(광역 5개, 기초 81개)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기관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과 함께 포상금(총 33억 원)을 지원·격려한다.

이날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부문에서 ▲대구 남구 ▲경기 수원시 ▲충남 서천군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체계구축과 서비스 제공 실적이 우수해 대상을 수상했다.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은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서비스로 전국 3,500여 개 읍·면·동 가운데 3,479개(99.2%)에서 실시하고 있다.

먼저 대구 남구의 경우 ‘구청장이 찾아갑니데이’ 등 특화된 여러 복지사각지대 발굴 체계를 구축·운영해 전년대비 사각지대 발굴 159%, 민·관서비스 연계 370%, 공적급여 399%의 성장을 보였다.

경기 수원시는 우리동네 구석구석 찾아가는 복지상담, 찾아가는 원스톱(일괄) 이동 상담센터 운영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충남 서천군은 복지행정의 책임성 강화를 위해 ‘복지읍·면장제’를 도입했고, 관내 민간기관과 협력해 ‘Well Dying Well Living' 사업을 통해 노인 자살 문제 등에 대응했다.

이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기반 마련’ 부문에서는 △광주광역시 △서울 금천구 △대구 달성군 △경기 오산시가 찾아가는 보건서비스 추진체계를 구축해 대상으로 선정됐다.

광주광역시는 광역단체 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찾아가는 보건복지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촘촘한 위기가구 발굴시스템 운영, 고독사 예방을 위한 ‘1인 가구 1촌 맺기’ 등을 추진했다.

서울 금천구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안정적 추진을 위해 전담 인력을 대폭 충원했으며, 마을 변호사, 마을 세무사 등 분야별 전문 인력 배치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대구 달성군의 경우 전담 추진단 구성·운영, 조직개편, 정원 증원 등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정책을 선도적으로 수행했으며, 민간이 참여하는 ‘이동종합복지서비스’를 통해 복합적 서비스를 제공했다.

경기 오산시는 전체 주민센터에 독립된 ‘찾아가는 복지팀’을 설치하고, 전문성 강화를 위한 민간 전문인력 배치, 민간이 참여하는 동반관계, 워크숍, 역량 강화 교육 등을 실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희망복지지원단 운영’ 부문에서는 경남 창녕군이 대상으로 선정 되는 등 총 9개소가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

경남 창녕군은 주민 참여를 통한 나눔 문화 조성·확산을 위해 365 나눔창구를 상시 운영했고, 방문형 서비스 연계협력 실태 파악과 활성화를 위해 ‘지역보호 어깨동무 사업’을 실시했다.

지역보호 어깨동무 사업은 우체국 집배원, 대한미용사회, 전기검침원 등 214명으로 구성된 방문형 서비스 협력 연결망이다.

이어 지역 내 복지리더와 공무원 등 5개 분야 10명의 동동플러스 컨설팅단을 구성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우수사례 전파와 방법 전수 등 희망복지지원당 운영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민·관협력과 자원연계’부문에서는 ▲서울 서대문구 ▲전북 익산시 ▲경기 양평군이 대상으로 선정되는 등 총 13개소가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서울 서대문구는 복지와 정보기술을 연결한 톡·콜·웹·맵·넷의 상시 발굴 통로를 개발하고, 인적 안정망을 1통 1거점화(슈퍼, 미용실, 부동산 등)하는 ‘복지천리안’ 사업을 실시해 이웃이 이웃을 돕는 지역복지 공동체를 구축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지원했다.

전북 익산시는 29개 읍·면·동에 통합사례관리사, 방문형서비스 종사자, 경찰관 등 233명의 ‘좋은 벗 공동 방문팀’을 구성해 매월 회의를 통해 연간 총 521세대를 지원하고, 공적지원을 받을 수 없는 비수급 빈곤층에 대해 지역 민간 파트너십을 통해 지원하는 등 지역 내 다양한 복지욕구를 해결해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기 양평군의 경우 지역적·공공복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민·관협력 기반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면→마을→집’이라는 양평군만의 민·관협력 특화사업을 추진했고, 총 6,897명이 참여해 3,310건을 발굴했다.

‘사회보장급여 점검관리’부문에서는 대전 대덕구가 대상으로 선정됐고, 해당 자치단체를 포함해 총 7개소가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

대전 대덕구는 사회보장급여 적정성 관리를 위해 ‘복지통장’과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활용해 지역 내 부적정 수급자 조기 발견을 통한 부정수급 사전 예방에 기여했다.

또한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청렴 서한문을 발송해 부정수급에 대한 인식개선과 청렴 동참의지를 제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사회적경제 활성화’ 부문에서는 △서울 도봉구·은평구 △경기 고양시 △전북 전주시가 최우수상으로 공동 선정되는 등 총 10개소가 우수 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서울 도봉구는 교육, 돌봄 등 전략의제를 정하고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사회적 경제 모델 창출에 나서고 있으며 ‘50+세대 사회적경제 활동지원’사업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어 서울 은평구는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특구사업’ 추진을 통해 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 제공확대로 사회적 경제 시장 기반 마련에도 우수한 실적을 보였다고 밝혔다.

경기 고양시의 경우 사회적경제 기업 대상 전주기적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연계협력을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건강관리 사회적경제 기업’이라는 새로운 모형을 제시했다.

전북 전주시는 탄탄한 사회적 경제 지원 기반을 구축하고, 공유서비스·금융복지상담소 운영 등 사업을 통해 사회서비스분야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노력을 기울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역복지 우수사례의 전국 확산을 위해 부문별 우수사례를 시·군·구, 읍·면·동까지 공유·전파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자치단체의 복지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어느 계층도 소외되지 않고 모든 국민이 경제성장의 과실과 복지를 골고루 누리는 사람 중심의 포용국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가 정부 복지정책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협력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