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지원제도 한 권에’… 서울시, 인사담당자용 매뉴얼 발간
‘임신·출산 지원제도 한 권에’… 서울시, 인사담당자용 매뉴얼 발간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1.0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장 현장의 인사담당자를 위한 살아있는 실무지침서

여성의 노동권 및 모성권 보호, 경력단절 예방과 일·가정 양립 지원을 위해 서울시가 설립한 서울시 금천직장맘지원센터(이하 금천센터)가 사업장 인사담당자를 위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을 발간했다.

이번 매뉴얼 발간은 사업장 인사담당자에게 임신·출산·육아기 근로자 지원제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해, 궁극적으로 직장맘들이 관련 제도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매뉴얼은 지난해 금천센터에서 제작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의 시기별, 역할별로 수행해야 할 업무를 상세하게 안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제작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은 각 사업장에 모성보호와 일·가정양립제도를 알리고 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안으로 만들어졌다.

이어 올해 제작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은 사업장 인사담당자들이 지원규정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방법을 자세하게 설명한 실무지침서다. 지난해 12월 이전에 개정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을 모두 반영하고 필요서식을 모두 첨부하는 등 인사담당자들에게 중요한 지침서로 활용될 전망이다.

매뉴얼에는 출산전후휴가, 육아휴직 등 임신·출산·육아기 근로자를 위한 지원제도 활용 방법이 자세하게 수록돼 있다.
 
일·가정양립지원 제도(▲임신기 모성보호제도 ▲출산전후휴가 ▲난임치료휴가 ▲유산·사산휴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활용을 위한 업무 절차도를 보기 쉽게 정리했다.
 
또한 모든 제도 해설 시 관련 법 규정을 설명해 놓아 법적 근거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하고, 인사담당자들이 실제 문의한 상담내용을 ‘Q&A’에 담아냈다. 내용 중간에 삽입된 ‘업무처리 팁’에는 인사담당자가 업무처리를 하면서 주의해야 할 사항을 담고 있다.

특히 매뉴얼은 대기업용과 중소기업용 2종으로 제작돼 근로자 1인 이상의 사업장 어디에서든 활용할 수 있으며, 사업주 지원 제도 등 사업장에 도움이 되는 내용도 담아내어 제도 사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금천센터 김문정 센터장은 “근로자들이 마음 편히 일‧가정양립지원제도를 활용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기업 문화의 변화가 절실하다.”며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을 통해 인사담당자들이 모성보호 제도를 손쉽게 운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3년간 축적해온 상담 경험을 종합해 보면, 무엇보다 사업주의 인식 변화가 중요하다.”며 “앞으로 금천센터에서는 사업장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윤희천 여성정책담당관은 “일하는 여성들이 여전히 경력이 단절되는 시기가 임신, 출산, 육아기.”라며 “서울시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 전문 노무사들이 상담 및 맞춤 지원하는 직장맘지원센터를 3곳 운영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일·가정양립지원규정과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은 금천센터 홈페이지(www.gworkingmom.net) 자료실의 센터 발간자료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