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일자리 2019년 10만 개 확대, 총 61만 개 운영
노인일자리 2019년 10만 개 확대, 총 61만 개 운영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1.0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중순부터 시작, 일자리 참여 신청 서둘러야

보건복지부는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양적으로 대폭 확대하고, 일자리의 질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2019년 노인일자리 사업은 기존 공익활동의 질적 개선을 위해 신설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2만 개 등을 포함해, 지난해 51만 개에서 10만 개가 확대된 61만 개가 제공된다.

사업은 안전사고 우려가 상대적으로 적은 실내 공익활동과 시장형 사업단을 중심으로 이달부터 실시한다. 보건복지부는 이를 통해 연초 명절부터 저소득 노인의 소득공백이 완화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공익활동 신청자(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권자) 부족 시 60∼64세(차상위계층 우선)도 참여할 수 있으며, 공익활동에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시장형 사업단 참여 신청 시에는 가점을 받을 수 있다.

기존 공익활동 또는 근로를 한 다음달 5일까지 수당이나 임금을 지급하던 것을 당월 말일 안에 지급하도록 했다.

보건복지부는 “사업 시작시기가 예년보다 앞당겨짐에 따라 참여자 모집기간이 대부분 10일 이전에 마감될 수 있으므로 노인일자리 참여희망자는 서둘러서 신청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신청창구 등 노인일자리 사업에 대한 정보는 각 지자체 노인일자리 담당부서, 거주지 인근 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노인취업지원센터 등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