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산학협력단,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개소
충북대학교산학협력단,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개소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1.3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비엔유스타 “중증 장애인들의 안정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씨비엔유스타의 개소식에 참석한 내외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씨비엔유스타의 개소식에 참석한 내외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충북지사(이하 충북지사)는 충북대학교산학협력단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주)씨비엔유스타가 지난 29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충북지사 박병일 지사장, 충북대학교 김수갑 총장, 산학협력단 최상훈 단장 등 관계자 40여 명이 개소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
  
씨비앤유스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장애인에게 취업을 통한 자립 기반 마련하기 위해 설립됐다.

앞서 충북대는 지난해 1월 법인 씨비엔유스타 법인 설립에 이어 3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충북지사와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운영약정을 체결했다. 이후 공단으로부터 3억 원을 지원받아 지상 2층 단독 카페건물을 연면적 총293.49㎡ 규모로 설립했다.
 

이날 개소식에서 박병일 지사장은 “국립대학교 부지 내 단독건물에 국내 최초로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씨비엔유스타에서 중증 장애인 등 바리스타 고용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며 “앞으로 씨비엔유스타가 장애인고용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수갑 총장은 “장애인들에게 취업의 기반을 마련하고 안정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씨비엔유스타에서는 공단의 추천으로 장애인근로자 5명을 고용했으며 이후 5명의 장애인을 추가 고용해 지난 30일부터 카페 내에서 커피 등 음료와 간식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한편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다.

2008년 도입 이후, LG, 포스코, 네이버 등 주요 대기업에서도 참여하는 등 지난해 12월말 기준 총 82개 인증 표준사업장이 설립돼 운영 중이다. 고용된 장애인근로자수는 총 3,501명에 이르고 있다.
 
정부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작업시설 설치 등에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하고, 취업 알선과 고용관리 컨설팅, 보조공학기기 지원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자회사 장애인 고용인원의 모회사 고용 인원으로의 산입(부담금 감면 가능), 표준사업장의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도 부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