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사회적 약자위한 일자리창출 MOU 및 기부금 전달
평택시, 사회적 약자위한 일자리창출 MOU 및 기부금 전달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9.02.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복지재단

평택시‧한국서부발전‧평택복지재단‧동방사회복지회‧한국장애인부모회평택시지부‧평택지역자활센터가 지난 11일 동방평택복지타운에서 평택시의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창출 확대를 위해 기부금 전달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평택시는 현 정부의 국정과제에 발맞춰 사회적경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세차사업’과 ‘지역시민쉼터 카페’를 중점사업으로 선정돼 '평택시 민·관·(공)기업 네트워크'를 통해 평택시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평택복지재단 김기성이사장은 “'평택시 민·관·(공)기업 네트워크'는 사회적 협동조합을 설립해 작년 세차장 1호점의 성공을 발판으로 올해에는 세차장 2호·3호점과 4호점 시민카페의 설립을 추진중이며, 향후 어르신‧여성 등의 사회적 약자로 지원 확대해 지속적인 사회적경제 일자리창출모델 개발을 통해 평택시가 전국적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의지를 밝혔다.

이날 '평택시 민·관·(공)기업 네트워크 6개 기관'은 사회적 경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한국서부발전은 4억원의 기부금액을 통해 평택시 사회적 약자 배려를 위한 경쟁력 있는 양질의 일자리발굴에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부금액 4억 원은 사회적 약자 배려를 위한 일자리창출을 위해 고정식(2호점)·이동식(3호점) 세차장과 지역시민쉼터 카페(4호점)의 신축에 쓰여질 예정으로 장애인과 자활근로자 등 33명의 고용창출이 목적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는 민·관·(공)기업의 지역협치를 통해 국정과제인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사회적 약자 배려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서부발전 뿐만 아니라 지역 (공)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평택시 민·관·(공)기업 네트워크'는 작년부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한국서부발전(주)의 지원으로 ‘친환경 세차장 1호점’을 진행해 오고 있는데 현재 장애인과 자활근로자 일자리 11개를 창출하여 안정적으로 자립·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