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장애인도 쉽게 창업 온라인 마켓 인기
노인 장애인도 쉽게 창업 온라인 마켓 인기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2.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모니터 여러 대가 눈에 띄는 이곳은 온라인 '오픈마켓'을 2년째 운영하는 지체장애인 김창복 씨의 집입니다.

생활용품부터 가전제품까지 무려 13만 개가 넘는 물건을 온라인 쇼핑몰인 G마켓과 11번가 등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한 달 평균 매출은 1천만 원. 빠듯했던 생활에 여유가 생겼습니다.

 

인터뷰-김창복 오픈마켓 창업(지체장애인)

내가 스스로 사업을 해서 일정한 수입도 올리고 가정의 부담도 덜고 노력만 하면 노후가 문제없는...

 

'오픈마켓'은 사무실이 따로 없이 소자본으로 시작할 수 있어 창업이 쉽습니다.

중국이주여성인 최지윤 씨도 1백만 원 남짓한 돈으로 마켓을 열었는데, 7개월여 만에 한 달 수입을 4백만 원까지 올렸습니다.

 

인터뷰-최지윤 오픈마켓 창업(중국이주여성)

시간제한 없이 제가 하고 싶을 때, 하고 싶은 시간에 하고요. 돈도 벌 수 있고요, 그래서 이 직업은 제가 앞으로도 쭉 할 수 있는∙∙∙

 

모두 경기도 ‘온라인 마케터 교육’을 통해 창업한 사람들.

지난 2017년부터 진행된 이 사 업으로 전체 교육생 135명 가운데 절반 정도가 온라인 마케터가 됐습니다.

대부분 장애인과 고령층, 다문화 여성 등 정보 취약계층이었습니다.

 

인터뷰-오명숙 경기도 정보문화팀장

실질적으로 가계에 도움도 되고 자립도도 높아지고 자신감도 얻게 되는 효과가∙∙∙

 

경기도는 올해 지원 대상을 한 부모 가정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단순 업무에 머물던 취약계층 취업 문이 정보의 바닷속에서 더 넓어지고 있습니다.

영상제공/ 경기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