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치매국가책임제, 국제학술대회서 우수사례로 소개
한국의 치매국가책임제, 국제학술대회서 우수사례로 소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2.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세계보건기구), 국제알츠하이머협회, 한·일·인도네시아·타이완 등 전문가 한 자리

보건복지부는 21일 10시 30분,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에서 ‘2019 치매대응전략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중앙치매센터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치매 극복을 위한 해외 선진사례를 살펴보고 국제적인 치매동향과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치매국가책임제와 치매등록관리시스템, 치매상담콜센터 등 우리나라의 우수사례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보건복지부 곽숙영 노인정책관, 타룬 두아(Tarun Dua) 세계보건기구(WHO) 정신보건 및 약물남용부 프로그램 관리자 등 우리나라 정부 당국자와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또한 파올라 바바리노(Paola Barbarino) 국제알츠하이머협회 최고경영자를 비롯해 각국의 치매협회 관계자,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의 교수와 전문가들이 모여 국제적인 치매 대응 동향과 각국의 치매정책에 대한 실태를 다룬다.

학술대회에서는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첫 번째는 ‘치매 대응 국제 정책 및 전략’을 주제로 WHO가 2017년 발표한 국제치매공동대응계획에 대한 설명과 함께, 각국의 국제치매공동대응계획 실행영역별 추진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국제치매관측소(Global Dementia Observatory)를 소개한다.

더불어 국제치매공동대응계획의 성과와 싱가포르·타이완·인도네시아·영국·홍콩 등의 치매인식개선 및 치매 친화적 사회환경 조성을 위한 전략을 발표한다.

두 번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치매정책’을 주제로 각 나라의 국가치매관리계획을 발표한다.

우리나라는 2017년 발표한 치매국가책임제를, 일본은 2015년 수립된 신 오렌지플랜(일본치매관리계획)의 개념과 7개 주요 전략을, 인도네시아와 타이완도 자국의 국가치매관리계획의 목표와 전략, 그리고 주요 추진내용을 소개한다.

마지막 주제는 ‘한국 국가치매관리체계에서의 혁신’으로 우리나라의 치매안심통합관리시스템을 소개하고, 치매상담콜센터의 확산 경험, 국가치매관리 가속화를 위한 민관협업전략에 대해 자세히 알린다.

그 밖에도 치매예방프로그램과 치매체크 앱, 치매안심통합관리시스템, 치매상담콜센터 등 우리나라의 치매 관련 현황과 치매와 관련된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장도 마련돼 있다.

특히 학술대회 다음날인 오는 22에는 세계보건기구 타룬 두아(Tarun Dua) 정신보건 및 약물남용부 프로그램 관리자와 보건복지부 민영신 치매정책과장 간 면담이 이뤄진다.

WHO가 2017년 발표한 국제치매공동대응계획과 국제치매관측소, 그리고 치매 등 정신건강 분야와 관련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노인정책관은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치매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대응책 마련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는 치매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적 대응 전략을 공유하고 다양한 선진사례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