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평창에서 ‘지체장애인 동계레저스포츠 캠프’ 개최
서울시, 평창에서 ‘지체장애인 동계레저스포츠 캠프’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2.2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NAC 소속 전문 강사 참여, 국내 전문 지도자도 강습 예정
2018 지체장애인 동계레저스포츠캠프 행사 사진. ⓒ서울시
2018 지체장애인 동계레저스포츠캠프 행사 사진. ⓒ서울시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26일~오는 28일까지 2박 3일간, 2018년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열렸던 강원도 평창에서 ‘2019 지체장애인 동계레저스포츠캠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2007년 설립된 이후 매년 꾸준히 겨울철에는 동계스포츠캠프를, 여름철에는 하계스포츠캠프를 각각 개최해왔다. 평소 레저스포츠를 접하기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스키, 스노보드, 수상스키 등 동·하계 계절스포츠를 즐길 기회를 마련해 왔으며, 장애인들에게 레저스포츠를 통해 여가생활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

지난 12월에는 시각장애인과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동계레저스포츠 캠프를 시행한 바 있으며, 이번에는 지체장애인을 대상으로 캠프를 진행한다.

특히 중증 장애인도 동계레저스포츠를 만끽할 수 있는 바이스키 강습도 준비돼 있다.

스키 기초와 초급기술 강의로 이뤄진 이번캠프는 장애인의 레저스포츠 체험을 유도하는 한편, 동계스포츠 종목에 대한 저변 확대와 동계체전 신인선수 발굴에도 주안점을 뒀다.

또한 신체전반의 움직임을 통해 집중력·판단력·신체유연성·순발력 등을 강화해 레저스포츠를 평소 접하기 어려운 장애인에게 신체 재활뿐 아니라 정서적 동질감을 향상시킬 기회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동계레저스포츠캠프는 미국대사관과 연계해 미국 National Ability Center(NAC) 소속 지체장애인 전문 미국인 지도강사 6명이 함께 한다. 또한 미국 유타지역에서 전문교육을 받은 국내 지도자(9명)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소속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7명)가 참여해, 보다 수준 높은 인력풀로 전문적인 강습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동계레저스포츠캠프는 수준별 스키, 스노보드 강습 외에도 젤리향초 만들기 등 다채로운 문화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미대사관의 협조로 용산구에 위치한 아메리칸센터 견학을 실시해 캠프 참가자들에게 특색 있는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캠프가 보다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참가자 전원 스키복 착용과 단체보험 의무가입, 지역 거점병원 사전연계 등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

캠프가 종료되는 마지막 날에는 평가회의와 설문지를 통한 만족도를 측정해 참가자 평가와 의견을 적극 수렴해 내년 캠프에 반영할 예정이다.

서울시 주용태 관광체육국장은 “레저스포츠캠프 프로그램은 계절스포츠에 참여할 기회가 많지 않은 장애인들에게 함께하는 즐거움과 자신감을 심어줘 새로운 삶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신체적, 정신적 재활의지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장애인 레저스포츠캠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