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미션 비전 선포식 개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미션 비전 선포식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0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중심의 실천, 지역사회 통합을 지향, 글로컬리제이션을 실행’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달 28일, 복지관 강당에서 ‘미션 비전 선포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의 삶(Ordinary Life)을 실현하는 복지관’이라는 새로운 미션과 ‘서울형 장애인복지 모델을 실천하고 지원하는 복지관’이란 비전을 선포하며 장애인이 자기 주도력을 갖고 살 수 있도록 함께하는 복지관 운영, 서울시립 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강화해 나갈 것을 대내외에 약속했다.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곽재복 관장은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날이자, 제2의 창업을 위한 첫 날이라고 해도 좋다.”며 “새로운 선택의 여정에서 쉬운 일은 없겠지만, 새로운 미션과 비전을 공동체의 마음으로 품고 나간다면 모든 이들에게 그 기쁨과 성과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포의 날 행사에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관 구성원이 공유할 실천 전략으로 ‘사람중심의 실천이 있는 복지관’, ‘지역사회 통합을 지향하는 복지관’, ‘글로컬리제이션을 실행하는 복지관’을 함께 제시했다.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지난해 2월 28일 푸르메재단이 복지관을 수탁 운영을 한 날부터 새 미션과 비전과 실천전략 등을 새롭게 정립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한층 더 지역사회와의 관계를 강화해 나가면서 지난해 8월 중간관리자 연수 당시 새로운 전략과 추진과제 공유하고 이를 사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후에 각 센터별 직원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내용을 수정 보완하기도 했다.

특히 선포하기까지 장애인복지 환경 변화에 관한 정보를 수집한 가운데 ‘보통의 삶을 추구하는 내용인가’, ‘사람중심 운영과 서비스에 기초한 방침이 포함되었는가’, ‘장애인 건강, 국내외의 환경 변화를 놓치고 있지 않은가’ 등을 설정해 미래를 예측하는 등 미션과 비전 수립 내용의 깊이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