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AI기반 장애인콜택시 호출 서비스 개시
서울시설공단, AI기반 장애인콜택시 호출 서비스 개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0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스피커를 활용, 장애인콜택시 호출은 물론 택시 도착 예정시간도 확인

서울시설공단은 AI스피커를 활용해 보다 편리하게 장애인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말로 하는 장애인콜택시 호출서비스’를 지난 5일부터 실시했다고 밝혔다.

기존엔 서울시의 장애인콜택시 호출은 전화(1588-4388), 웹사이트(calltaxi.sisul.or.kr), ’서울시설공단 장애인 call택시’ 모바일 앱으로만 접수 가능했는데 이번에 AI스피커를 활용하는 방식이 추가된 것이다.

이번 서비스로 고객들은 음성명령으로 간편하게 장애인콜택시를 부를 수 있다.

AI스피커에 ‘클로바, 장애인 콜택시 불러줘’라고 이야기하면 쉽게  호출할 수 있다. 사전 등록 목적지, 최근 목적지 등을 통해 병원, 학교 등 목적지를 보다 편리하게 설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장애인콜택시 대기자수 안내와 미세먼지 정보도 제공하며, 배차가 된 경우 택시 도착 예정시간도 알려준다.

최초 이용고객은 서울시설공단 콜센터에 전화로 회원 등록 후 AI스피커 기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말로 하는 장애인콜택시 호출서비스는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와 U+tv(IPTV) 셋톱박스, 클로바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다. 클로바 앱에서 장애인 콜택시 계정을 연동하고 출발지를 설정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이번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을 보유해야 한다.

공단은 엘지유플러스(LGU+)와 함께 말로 하는 장애인콜택시 호출서비스 개시에 맞춰 장애인콜택시 이용고객 300명에게 인공지능스피커를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22일까지 전자우편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장애정도나 과거 장애인콜택시 이용 빈도 등 기준에 따라 30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AI스피커를 통해 고객들이 조금이나마 쉽게 서울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시민여러분들께 다가설 수 있는 보다 나은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의 장애인콜택시는 총 487대(특장차량 437대, 개인택시 50대)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통한 사회참여의 기회 확대를 위해 2003년 1월부터 장애인콜택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