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 주의하세요!
봄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 주의하세요!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3.0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로 인한 입원율 증가
겨울철 대비 봄철에 1.8배, 2월 대비 3월에 2.2배

질병관리본부는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보행자가 지켜야할 교통사고 예방 안전 수칙을 안내했다.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을 살펴보면 ▲길을 걸을 때는 보도를 이용해야 하며 보도가 없을 경우 길 안쪽으로 통행 ▲도로를 건널 때 항상 횡단시설을 이용하고 방어보행 3원칙(서다, 보다, 걷다) 준수 ▲보행 중 주의력을 저하시키는 활동 자제 ▲운전자의 가시거리가 좋지 않은 날(눈, 비, 야간)에는 밝은 옷을 입어 자신의 위치를 알린다 등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04년~2016년 보행자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 현황(170개 병원 기록 조사)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23개 응급실 기록 조사)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보행자 교통사고로 입원한 손상 환자수는 꾸준히 감소(2004년 5만8,475명→2016년 5만3,057명)하고 있다. 이 가운데 어린이(12세 이하) 보행자 사고로 입원한 손상 환자수 또한 급격히 감소(2004년 1만4,284명→2016년 3,798명)하고 있으나, 성인(19세 이상)에 비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지난 5년간(2012년~2016년) 연령별 전체 교통사고 중 보행자 교통사고로 입원하는 환자 비율에서도 성인에 비해 어린이가 2.8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보행자 사고는 봄철(3월~5월)에 증가했으며, 특히 2~3월에 큰 변동률(2.2배)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하는 응급실심층조사 분석 결과에 의하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간은 오후 3시~5시(36.2%)이고, 장소로는 도로(85.3%), 특히 차도와 횡단보도(57.8%)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사업의 운수사고 심층 분과장인 이강현 교수(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의학과)는 “교통약자인 어린이는 교통사고 발생 시 사망위험이 크고, 부상 시 육체적·정신적 후유장애가 남을 가능성이 높다.”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보행자 보호정책과 보행자에 대한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사회적으로 확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봄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신학기를 맞아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학교와 가정에서 평소 꾸준히 어린이가 올바른 보행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