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취약계층 대상 맞춤형 주거복지 강화
주거취약계층 대상 맞춤형 주거복지 강화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3.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28일부터

전국 15개 영구임대주택 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인 주거복지사를 배치해

취약계층 돌봄서비스와 커뮤니티 활성화를 지원합니다.

그간 국토부는

영구임대주택으로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주거 안정에 기여했지만

물리적 공간인 주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한정돼있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이에 지자체와 복지관, 보건소, LH, 주택관리공단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건강과 안전, 일자리, 돌봄서비스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사각지대에 처한 취약계층을 지원합니다.

나아가 영구임대주택 단지가

지역 공동체 속에서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주거복지 전문 인력은

영구임대주택 관리사무소에 상주하면서

입주자 대상 실태조사와 심층 상담을 통해

입주자의 주거복지 욕구를 파악한 후 주거서비스 운영계획을 수립합니다.

국토부는 시범사업 점검·평가를 통해 사업의 효과성을 분석하고, 사업 개선방안을 마련한 후 전국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 등으로 확대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