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요양병원 등 화재 예방 가이드북 보급
서울시, 요양병원 등 화재 예방 가이드북 보급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화재 시 대형 인명피해를 동반한 사례가 많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화재피해 예방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관계자 교육·훈련용 가이드북을 제작·보급하고 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최근 3년간 다중이용업소 화재는 2016년 276건, 2017년 200건, 2018년 224건 등 매년 200 여건 이상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화재 인명피해 사상자는 총 46명(사망9, 부상37)이 발생했다. 

다중이용업소 업종별 인명피해는 고시원이 가장 많은 25명(사망8, 부상17)이 발생했고, 음식점 부상 11명, 노래방 3명(사망1, 부상2) 등의 순이었다.

다중이용업소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특징은 대형 인명피해를 동반한다는 데 있다. 다중이용업소 화재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상주하는 관계자의 초기대처가 매우 중요하다.

화재 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22조 제1항에 따르면 ‘특정소방대상물 관계인은 그 장소에 상시 근무하거나 거주하는 사람에게 소화·통보·피난 등의 훈련과 소방안전관리에 필요한 교육을 연1회 이상 실시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시민 스스로 재난상황에서 초기대응 및 위기상황 등 재난대응능력 향상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 등 소방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다중이용시설관계자 훈련·교육용 가이드북을 제작·보급하고 있다.”며 “자료는 서울소방재난본부 홈페이지(안전정보/매뉴얼·가이드)에서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총5만 부를 제작, 먼저 소방안전관리대상물 2급, 3급 및 공공기관에 배부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 가이드북에는 ▲다중이용시설 훈련방법 ▲다중이용시설 위험도 자가진단 방법 ▲화재, 지진, 붕괴 등 재난유형별 대응요령 ▲심정지 대응 시나리오 등을 포함 하고 있다. 안전점검표, 소방훈련 결과 기록부, 자체훈련일지 등 각종 서식과 대피계획도․주변약도 그려보기 등을 통해 다중이용시설 관계자에게 실질적인 화재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소방재난본부 이재열 본부장은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화재 시 대형 인명피해를 동반한 사례가 많았던 만큼 다중이용시설 관계자의 철저한 화재안전관리가 요구된다.”며 “다중이용시설 관계자 훈련․교육 가이드북을 통해 화재 등 재난유형별 대처요령을 숙지하여 인명피해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