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의원, ‘자폐성장애인 자립과 권리보장 토론회’ 개최
신상진 의원, ‘자폐성장애인 자립과 권리보장 토론회’ 개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9.03.1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9일 국회의원회간 제9간담회의실

자폐성장애인의 자립과 권리보장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개최된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은 오는 1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자폐성장애인 자립과 권리보장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날 토론회는 밀알천사와 한국자폐인사랑협회의 주관으로, 강남대학교 이준우 교수, 용인강남학교 김용한 교장, 늘푸름보호작업장 안성기 원장, 래그랜느보호작업장 황은미 원장, 학부모들의 발제와 함께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실무자들이 토론자로 나서 현장의 목소리를 토대로 열띤 토론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는 신 의원은 “아직도 자폐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그 자녀를 품고 살아가는 부모들은 여전히 높은 절벽과 마주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며 “자폐장애인에게 직업재활과 보호작업은 자립하는데 중요한 요소로, 이 시설들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관련 제도들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토론회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자폐장애인에 대한 복지서비스 수준을 높여 이들이 자립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고 차별받지 않는 권리를 보장받는 개선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